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민국 UN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선출…세번째 진출 '한미일' 공조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01:36
  • 글자크기조절
황준국 주유엔대사가 6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유엔 본부에서 실시된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선거에서 투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외교부
황준국 주유엔대사가 6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유엔 본부에서 실시된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선거에서 투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외교부
대한민국이 6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유엔(UN, 국제연합) 본부에서 실시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 선거에서 알제리와 시에라리온, 슬로베니아, 가이아나와 함께 2024-25년 임기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됐다.

한국은 지난 1996-97년, 2013-14년 임기의 비상임이사국 선출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진출이다. 한국 시간으로 밤 11시에 이뤄진 투표에는 193개 유엔 회원국 중 192개국이 참여했다. 한국은 아시아태평양그룹에서 단독으로 입후보했고 총 유효투표 192표 중 180표의 지지를 얻어 아태그룹 소속의 이사국으로 당선됐다. 안보리 이사국 당선을 위해서는 유엔 회원국 193개국 중 출석하여 투표한 국가의 2/3 이상의 지지가 필요하다.


유엔의 핵심기관 '안보리'…글로벌 이너써클 동참


(서울=뉴스1) =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총회 비상임이사국 선거에서 한국이 192개 회원국 중 3분의 2 이상인 180개국의 찬성표를 획득해 2024년부터 2025년까지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된 가운데 황준국 주 유엔대사(왼쪽)가 미소를 짓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2023.6.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총회 비상임이사국 선거에서 한국이 192개 회원국 중 3분의 2 이상인 180개국의 찬성표를 획득해 2024년부터 2025년까지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선출된 가운데 황준국 주 유엔대사(왼쪽)가 미소를 짓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2023.6.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보리는 국제평화 및 안전유지에 대한 일차적인 책임을 가진 기관이다. 전 세계의 무력분쟁을 포함해 국제평화안보를 위협하는 중대한 사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 안보리는 필요시 유엔 회원국에 대해 국제법적 구속력을 갖는 결정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기관이다.

한국 정부는 유엔헌장이 규정하고 있는 보편적 가치와 국제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수호하는 책임 있는 국가로서 역할을 강화해 나가고자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했다. 이번 진출은 국제사회의 자유와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의 비전을 실현해 나가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의 당선으로 오는 2024년에는 1997년에 이어 두 번째로 한미일 3국이 동시에 안보리 이사국으로 활동하게 된다. 3국 간 다양한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과 연대를 확대할 기회도 있을 전망이다.

한국은 유엔 등 국제사회의 지원으로 전쟁의 참화를 극복한 국가로서 유엔을 통한 국제평화 안보 증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한국은 안보리 내에서 평화유지와 평화구축, 여성·평화·안보 등 뿐만 아니라 사이버안보, 기후와 안보 등 신흥안보 논의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북한의 핵 개발 위협에 대한 안보리 대응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안보리가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이사국들과 긴밀히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한국은 최빈국에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공여국으로 성장해 나간 경험을 토대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가교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유엔 사무총장 배출에 이은 10년 만의 쾌거


(서귀포=뉴스1) 오미란 기자 =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8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2023.6.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귀포=뉴스1) 오미란 기자 =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8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2023.6.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교부는 안보리 수임 활동에 대비하여 금일 외교부 내 '안보리 T/F(태스크포스)'를 발족해 동 T/F를 중심으로 안보리의 주요 현안에 대응하고 의제별 논의 진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본부 - 주유엔대표부 - 각 공관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국은 △1991년 유엔 가입 후 △2001년 제56차 유엔 총회의장국 선출 △2006년 한국인 유엔 사무총장 선출과 △2011년 사무총장 재선 등 유엔에서 빠른 속도로 역할과 기여를 확대해 왔다. 현재 유엔 정규 및 평화유지활동(PKO) 예산에 대한 재정 기여는 세계 9위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임기 개시는 2024년 1월 1일이다. 임기 개시 5개월 전(8월1일)부터 안보리 이사국 대상 문서 배포망에 포함된다. 3개월 전(10월1일)부터는 예비 이사국 자격으로 이사국간 비공개회의, 결의안·의장성명 문안협의 등 안보리의 모든 회의를 참관할 수 있다.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은 평화유지에 대한 회원국의 공헌과 지역적 배분을 고려해 총회에서 매년 5개국이 선출되며 연임은 불가하다. 비상임이사국 의석은 아프리카에 3개국, 아시아에 2개국, 동유럽에 1개국, 중남미에 2개국, 서유럽 및 기타 지역에 2개국이 할당돼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