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의료AI株 연일 강세…루닛, 52주 신고가 또 갈아치웠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09:19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의료AI(인공지능) 관련주들이 연일 강세다. 지난해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의료AI 업체 루닛 (74,900원 ▼5,700 -7.07%)은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7일 오전 9시15분 루닛은 전 거래일보다 9300원(9.45%) 오른 10만7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루닛은 장 초반 10만94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와 함께 뷰노 (37,000원 ▼3,050 -7.62%)(4.85%), 제이엘케이 (21,900원 ▼1,050 -4.58%)(1.29%), 딥노이드 (18,570원 ▼1,580 -7.84%)(7.86%) 등도 상승 중이다.

지난 5일 루닛은 AI 바이오마커인 '루닛 스코프'가 국소진행성 직장암(LARC) 환자의 치료 효과를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가능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바이오마커는 단백질, DNA 등을 이용해 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는 지표를 일컫는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다양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인공지능 기반의 분석 기술이 정밀 종양학 연구를 한층 더 발전시킬 수 있음을 보여줬다"며 "루닛 스코프가 항암제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과 추후 실제 의료 현장에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접점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