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우원, 박상아 가압류에 "1000만원도 없어…그 주식 다 주고 싶다"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175
  • 2023.06.07 19:50
  • 글자크기조절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해온 손자 전우원 씨가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뒤 입국장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해온 손자 전우원 씨가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뒤 입국장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웨어밸리의 비상장 주식이 새어머니인 박상아씨에게 가압류된 것에 대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그 주식 갖고 싶은 마음이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

전씨는 7일 유튜브 실시간 방송에서 "저는 이제 제 돈 제가 벌어서 인생을 살아야 하니까 이 주식을 갖고 싶은 마음이 추호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씨는 박씨가 본인을 상대로 낸 웨어밸리 주식 가압류 신청을 서울서부지법이 인용했다는 결정문을 지난 5일 송달받았다고 했다. 결정문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민사51단독(박인식 부장판사)은 박씨가 지난달 10일 전씨를 상대로 낸 약 4억8232만원 규모의 웨어밸리 주식 가압류 신청을 같은 달 17일 인용했다.

전씨는 "약정서 자체도 답답하고 제대로 된 금액도 적혀 있지 않아서 당황스럽다"면서 "하지만 별로 억울하지 않다"고 말했다.

전씨는 "제 취지는 딱 하나다. 더 이상 피해받고 싶지 않다"며 "(박씨 측에서) 제시하는 근거나 상환 약정서에 따라 다 드리고 싶어도 가진 게 없다. 5억이고 1억이고, 1000만원도 없다"고 했다.

전씨는 "저는 이제 제 돈 제가 벌어서 인생을 살아야 하니까 이 주식을 갖고 싶은 마음이 추호도 없다. 그분들이 안 갖는다고 해도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제 인생에서 없애 버리고 싶다"고 말했다.

전씨는 "이 주식 갖고 싶지도 않고 그분들이 원하면 주고 싶다"며 "최소한 제 명의는 도용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웨어밸리는 전 전 대통령의 차남이자 전씨의 아버지 전재용씨가 지난 2001년 설립한 IT업체로, 전두환 일가 비자금의 통로로 지목된 곳이다. 전씨는 해당 주식의 지분율 약 7%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