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내가 죽인 거나 다름 없어"…서우림, 子 극단적 선택 죄책감 토로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519
  • 2023.06.09 05:00
  • 글자크기조절
배우 서우림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우림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우림이 12년 전 세상을 떠난 아들을 향한 죄책감을 토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60년 차 배우 서우림이 출연했다.

이날 서우림은 둘째 아들을 먼저 떠나보낸 뒤 폐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둘째 아들이 생전 알코올 중독에 빠져 관계가 멀어졌었다며 "뭐가 잘 안됐었는지 술을 그렇게 마셔서 술에 중독됐다"고 떠올렸다.

이어 "술을 끊게 하려고 '너 술 끊기 전에는 나 너 안 본다' 하고 헤어졌다. (며칠 동안 둘째 아들을) 안 봤다"고 회상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화면 캡처

그러나 서우림의 둘째 아들은 연락을 끊고 며칠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그는 "둘째 아들이 엄마마저 나를 안 본다고 하니 가슴이 아파서 그랬나 보다"라며 "그 일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결국 술 끊게 하려고 걔를 안 본 게 자식을 죽인 거나 다름없게 됐다"고 털어놨다.

서우림은 둘째 아들이 세상을 떠난 후 죄책감에 우울증까지 겪었다며 "나 때문에 너무 아까운 애가 갔다"고 자책했다.

그러면서 "따라죽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런데) 큰아들이 말려서 따라 죽지 못했다"며 "(둘째 아들이 아직) 살아있으면 우리 손녀 이렇게 자란 것도 보고 (자기 딸이랑) 같이 살 텐데, 너무 가슴이 아프다. 세상 떠난 게 너무 아깝다"면서 마음 아파했다.

한편, 서우림은 1963년 드라마 '어머니의 마음'으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 '오로라 공주', '보석비빔밥'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