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무서워서 살겠나'…'역주행' 에스컬레이터 분당역 등 8곳 점검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5:23
  • 글자크기조절

반복되는 '역주행' 사고…2013년·2019년에도 수십명 다쳐

(성남=뉴스1) = 8일 오전 8시19분께 경기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 위치한 지하철 분당선 수내역에서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사고로 출근길 시민 등 14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는 수내역 2번출구 상행 에스컬레이터가 갑자기 멈춘 뒤, 역주행하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던 시민 14명이 다쳤다. 이중 3명은 중상을 입었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2023.6.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남=뉴스1) = 8일 오전 8시19분께 경기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 위치한 지하철 분당선 수내역에서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사고로 출근길 시민 등 14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는 수내역 2번출구 상행 에스컬레이터가 갑자기 멈춘 뒤, 역주행하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던 시민 14명이 다쳤다. 이중 3명은 중상을 입었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2023.6.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역주행' 사고가 발생한 수인분당선 수내역과 동일한 시기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에 대한 전수조사가 실시된다. 해당 기기들의 역주행 방지장치 등 안전장치를 긴급 점검하고 비슷한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꾸리고, 본격적인 사고원인 규명에 착수한다.


역주행 방지장치 있었지만…국토부, 다음 주 관계기관 합동조사 실시


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부터 다음 주까지 코레일은 수내역과 동일한 시기에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한 8개역, 에스컬레이터 37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정자역은 사고가 발생했던 수내역(8대)보다 많은 에스컬레이터 12대가 비슷한 시기에 설치됐다. 다른 역은 대방역(8대), 안양역(2대), 인덕원역(6대), 대공원역(1대), 미금역(4대), 오리역(4대) 등이다.

코레일은 8개역에 대한 우선 점검을 마치고, 전국 역 에스컬레이터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코레일 측은 "수내역과 비슷한 시기에 설치돼 노후화 진행 정도가 유사한 역들이 우선 대상"이라며 "해당 기기들은 기존 종합·정기점검과 별도로 역주행 방지장치 등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역주행 사고가 발생한 수내역 에스컬레이터는 2009년 설치됐다.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역주행 방지장치 설치가 의무화한 것은 2014년 이후지만, 수내역에는 역주행 방지장치가 설치돼 있었다는 게 코레일의 설명이다. 역주행 방지장치는 에스컬레이터 구동체인이 끊어질 경우 자동차 브레이크처럼 기계적으로 구동부를 잡아 작동을 멈추는 안전장치다. 수내역에 설치된 장치는 작동하지 않거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에서는 부실 점검 가능성도 제기한다. 실제로 수내역 에스컬레이터는 지난해 9월 30일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의 정기검사에서 '합격'을 받았으며, 불과 한 달 전인 지난달 10일 실시한 월간점검에서도 '양호' 판정을 받았다. 월간 점검은 유지보수업체 '하나엘에스'에서 맡았다.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사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수내역 사고에 앞서 2019년에는 서울대입구역에서 에스컬레이터가 갑자기 멈췄다가 역주행하면서 80여명이 넘어져 다쳤다. 감속기 오일 부족으로 기어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2013년에는 분당선 야탑역에서 상행 에스컬레이터가 역주행하면서 39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조사 결과 보수정비업체에서 감속기와 모터를 연결하는 기어 부품을 교체하면서 정품이 아닌 저품질 대체품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부는 에스컬레이터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 합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르면 다음 주초 코레일과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철도사법경찰대 등과 함께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현장 검사를 포함해 합동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역주행 사고는 자칫 인명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만큼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