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발 각질 정리하던 손으로 커피 제조…본사에 환불 요청했는데 거절"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103
  • 2023.06.10 17:40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커피 프랜차이즈 더벤티의 한 매장에서 발을 만진 손으로 커피를 제조하는 사진이 확산해 논란이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더벤티 가맹점의 한 직원이 발 각질을 제거하던 손으로 커피를 제조했다는 내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네티즌 A씨는 "키오스크로 커피를 결제하고 기다리는데 안에서 발 각질을 정리하던 분이 갑자기 나와 제 커피를 제조했다"며 "각질을 정리하던 장갑은 그대로 끼고 있었다. 신경 안쓰려고 했지만 도저히 먹지 못하겠더라. 발 각질 가루가 커피에 들어간 느낌"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사에 전화해 환불받으려고 했지만 거절당했다며 "상황을 다 설명하고 커피값을 환불해달라고 부탁드렸는데 도와줄 수 있는 건 없고 위생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한다. 꼭 강화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A씨가 함께 첨부한 사진을 보면 직원은 장갑을 낀 채 발 각질을 다듬고 있다.

/사진제공=더벤티
/사진제공=더벤티

논란이 커지자 더벤티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에 발생한 위생 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더벤티는 "본사에서는 해당 문제가 발생한 매장에 대해 위생 관리 인지 향상을 위해 적극적이고 철저한 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피해를 입으신 고객님께도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문제를 해결하고 마음에 불편이 남으시지 않도록 후속 절차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맹점 관리에 미흡했던 본사의 책임에 대해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이번 일을 통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함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