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물보다 싸다"는 생명수…공장 풀가동에도 '수액 부족' 이유는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38
  • 2023.08.31 15:43
  • 글자크기조절

올해 상반기 수액제 매출 5~12% 늘어, 수요 증가 때문… "원활한 수액 공급 위해 정부 지원 필요"

"물보다 싸다"는 생명수…공장 풀가동에도 '수액 부족' 이유는
환자들이 병원에 입원했을 때 필수적으로 필요한 의약품인 기초수액제가 최근 공급 부족 상태다. 코로나19의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으로 환자들의 병원 방문 횟수가 늘고 입원 수요도 증가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으로도 수액 수요는 고령화 등으로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안정적인 수액제 공급을 위해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3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최근 도매상 등에서 기초수액제 공급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국내 수액 시장 점유율이 약 40%로 1위인 JW중외제약 (30,000원 ▼50 -0.17%) 관계자는 "코로나19가 끝나가면서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이 늘면서 수액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최대한 공장을 가동하면서 수액제를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계열사인 JW생명과학에서 기초수액 생산시설을 증설해 공급하고 있는데도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실제 수액 매출을 보면 코로나19가 대유행하던 시기 감소했다가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서 수요가 다시 늘었다. JW중외제약의 일반수액 내수 연간 매출이 2019년 900억6000만원에서 2020년엔 10.8% 감소한 803억4300만원을 기록했다. 이후 2021년 805억4300만원으로 소폭 증가했고 지난해엔 연간 매출이 856억7400만원으로 전년보다 6.3% 늘었다. 올 상반기엔 428억500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8% 증가했다.

HK이노엔의 기초수액 매출도 비슷한 추세를 보인다. HK이노엔 (40,150원 ▲550 +1.39%)의 올 상반기 일반수액 내수 매출은 368억7592만원으로 전년 동기 312억7523만원 대비 17.9% 불었다.

업계에선 수액제 매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고령화 추세로 수액 매출이 연 5~10% 증가해왔고 앞으로도 이런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원활한 공급을 위해선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수액제는 퇴장방지의약품으로 정부가 원가보전을 해주지만 수익성이 거의 남지 않는 데 비해 수요에 맞춘 공급을 위해서는 시설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수액제의 가격이 높지 않아 '수액이 물보다 싸다'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는 전언이다. 기초수액제 가격은 1ℓ 기준 1500원 내외다.

업계 관계자는 "고령화로 수액제 수요가 계속 증가하겠지만 이에 맞춰 제품을 공급하려면 시설 투자를 해야 하는데 수액 사업의 수익성이 안 좋기 때문에 쉽지 않다"며 "제약사들이 적극적으로 설비에 투자하고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정부가 세제혜택 등의 지원을 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년간 수액제 원가가 상승했는데 약가 인상은 거의 없었다"며 "이런 부분에서도 정부가 최소한의 수익성은 제고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