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먹태깡 이어 노가리칩…'어른이' 입맛 겨냥한 과자시장 속사정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96
  • 2023.09.01 05:00
  • 글자크기조절

농심 먹태깡·롯데 노가리칩 등 스낵시장 타깃 변화 눈길
우유업계도 직격탄…단백질 보충제 등 사업다각화 사활

먹태깡 이어 노가리칩…'어른이' 입맛 겨냥한 과자시장 속사정
#농심 '먹태깡'이 출시 이후 두 달 가까이 품귀현상을 빚을 정도로 스낵시장에 돌풍을 일으키자 롯데웰푸드가 '오잉 노가리칩'을 출시하며 맞불을 놨다.

둘 다 명태로 만든 과자를 내놓으면서 '미투'(성공한 것을 모방하는) 논란이 벌이지기도 했다. 스낵업계에선 저출산에 따른 '어른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으로 풀이했다.

저출산의 여파로 유통업계가 변하고 있다. 국내 합계출산율이 역대 최저수준으로 떨어지고 인구가 지속해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데 사활을 걸고 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2023년 6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4~6월 합계출산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5명 감소한 0.70명이었다. 2009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2분기 기준 최저치다. 합계출산율은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 수를 뜻한다. 지난 6월 출생아 수는 1만8615명으로 2015년 12월 이후 91개월째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2만6820명으로 출생아 수를 웃돌았다. 44개월째 인구는 자연 감소하고 있다.

먹태깡 이어 노가리칩…'어른이' 입맛 겨냥한 과자시장 속사정

식품업계에서 인구는 곧 잠재적 시장의 크기다. 특히 제과산업은 더 이상 유·아동만을 주요 소비층으로 여겨서는 버티기 어려운 상황이다. 롯데웰푸드가 '미투'라는 오명을 쓰면서까지 어른과자 시장에 맞불을 놓은 이유다. 농심과 오리온, 롯데웰푸드 등 제과업계는 '어른시장'을 개척해 나가면서 동시에 해외사업으로 시장을 다각화하고 있다.

우유업계도 저출산의 여파를 그대로 맞고 있다. 저출산으로 인해 신생아 수가 줄어 분유시장이 작아지고 인구 자체가 줄어들다 보니 우유시장도 점차 축소되는 추세다. 값싼 수입 유제품에 밀려 시장경쟁력마저 떨어졌다. 2021년 남양유업의 매각발표, 지난해 10월 푸르밀의 폐업선언은 이같은 배경과 무관치 않다.

우유업계는 더 이상 분유와 우유 사업 만으로 살아남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성인 단백질 보충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대체 우유, 건강기능식품 등과 같은 사업다각화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아동복 시장은 위기를 기회로 바꾼 대표적 케이스다. 아동복은 지난해 백화점 성장을 견인한 주요 분야였다. 출산율 급락으로 아동복 시장 규모도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국내 아동복 시장은 2020년 9120억원(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서 2022년 1조2016억원으로 약 32% 성장했다.

특히 샤넬, 몽클레르 앙팡, 버버리, 디올, 펜디 등 명품 키즈 브랜드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코로나19(COVID-19) 유행 완화와 함께 부모와 조부모, 고모, 삼촌까지 아이 한명을 위해 지갑을 여는 이른바 '에잇포켓' 마케팅이 주효하면서다.

하지만 프리미엄 시장은 고공 성장을 지속하지만 중저가 브랜드는 시장에서 퇴출되는 분위기다. 한국 최초의 유아복 전문업체 아가방앤컴퍼니는 중국에 매각됐고 서양네트웍스는 홍콩에 팔렸다. 코오롱FnC는 아동복 브랜드 리틀클로젯 사업을 철수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