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피 시총지수 변경…나도 기관 따라 투자해볼까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6 08:24
  • 글자크기조절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경. /사진=뉴스1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경. /사진=뉴스1
한국거래소가 시가총액 규모별 지수를 변경하면서 수혜 종목에 관심이 커진다. 지수 편입 여부에 따라 기관 수급 영향이 있을 수 있어서인데, 중소형주 펀드 자금 유입이 기대되는 중형주 지수 편입종목들이 주목받고 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 코스닥 시가총액 규모별 지수 정기변경을 완료했다. 1년에 3월과 9월 2번 실시되는 시총 규모지수 변경은 직전 3개월(6~8월) 일평균 시가총액을 계산해 대형주, 중형주, 소형주로 나눈다. 1~100위는 대형주, 101~300위는 중형주, 301위부터는 소형주다.

이중 시장에서 주목하는 것은 코스피 중형주 신규 편입종목들이다. 코스피 대형주는 대체 가능한 코스피200 지수가 있기 때문에 대형주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들이 적지만, 코스피 중형주의 경우 중소형주 펀드 자금 유입 효과가 기대된다. 통상 지수 변경 전후 2개월 동안 기관 포트폴리오 변화가 있다.

강송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연기금의 국내주식 위탁운용 투자 규모는 66조원 수준으로, 이 중 중소형주 비중은 6.6%"라며 "2분기까지의 국내주식 투자 규모 증가를 감안하면 중소형주 투자액은 5조원 내외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소형주→중형주' 이동 종목보다 '대형주→중형주' 이동 종목에 대한 관심이 크다. 이들은 대형 우량주인데 모멘텀 약화로 주가가 하락했기 때문에 저평가 매력이 더해질 수 있다.

이정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2010년 이후 16번의 거래소 시가총액 규모별 지수 변경 사례를 분석한 결과, 지수변경 전후 2개월 간 '대형주 → 중형주' 이동 종목은 16번 중 12번 기관 수급 순유입이 나타났다"며 "16번 중 10번은 코스피 대비 초과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이번에 중형주 지수에 새롭게 편입된 종목 32개 중 '대형주→중형주'로 내려온 기업들은 아모레G (27,350원 ▼350 -1.26%), 쌍용C&E (5,970원 ▼60 -1.00%), 롯데지주 (28,000원 0.00%), GS리테일 (23,750원 ▼100 -0.42%), 팬오션 (4,845원 ▲320 +7.07%), 한국가스공사 (24,750원 ▼100 -0.40%), 에스디바이오센서 (12,050원 ▲690 +6.07%) 7개다.

이날 팬오션은 수급 효과가 제대로 발휘돼 전일대비 500원(11.57%) 뛴 4820원에 마감했다. 아모레G와 GS리테일은 2%대 상승했고, 한국가스공사와 에스디바이오센서도 1%대 올랐다. 쌍용C&E만 약보합으로 끝났다. 이들 종목에 기관 수급이 추가로 유입될지 기대감이 커진다.

강 연구원은 "'대형주→중형주' 이동 종목들은 수급요인 외에 8월 이후 상대적으로 뒤쳐졌던 종목들의 수익률이 개선되고 있는 시장 흐름도 영향이 있다"며 "단기적으로 이런 흐름이 지속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외 미분류 상태에서 새롭게 중형주에 편입된 종목은 이수스페셜티케미컬 (193,900원 ▲1,100 +0.57%), NICE평가정보 (9,230원 ▲240 +2.67%), 비에이치 (21,650원 0.00%), SK오션플랜트 (16,450원 ▼170 -1.02%), 바이오노트 (4,280원 ▲90 +2.15%), OCI (104,800원 ▼900 -0.85%), 동국제강 (11,040원 0.00%), 조선내화 (22,000원 ▼1,050 -4.56%) 8개였다.

소형주에서 중형주로 덩치를 키운 곳은 KG케미칼 (6,690원 ▼190 -2.76%), 삼부토건 (2,725원 ▲35 +1.30%), DI동일 (31,450원 ▲100 +0.32%), TCC스틸 (54,300원 ▼1,000 -1.81%), 흥아해운 (2,260원 ▲50 +2.26%), KG모빌리티 (7,890원 ▼240 -2.95%), 빙그레 (55,000원 ▼1,000 -1.79%), 영풍제지 (3,010원 ▼15 -0.50%), 이수페타시스 (28,950원 ▼1,400 -4.61%), 국도화학 (39,450원 ▲300 +0.77%), 화신 (11,510원 ▼240 -2.04%), STX (18,930원 ▲130 +0.69%), 신성이엔지 (1,947원 ▼39 -1.96%), SK렌터카 (10,560원 ▲80 +0.76%), 이엔플러스 (4,010원 ▼25 -0.62%), 애경케미칼 (12,310원 ▼560 -4.35%), 서연이화 (16,450원 ▼810 -4.69%) 17개였다.

한편 해당 지수변경은 선물옵션 동시만기일 다음날 이뤄진다. 지수 변경에, 선물옵션 동시만기일까지 맞물리면서 일부 종목 변동성이 커지기도 한다. 지난 14일 중형주에서 대형주로 옮긴 한진칼 (52,300원 ▼1,600 -2.97%)이 장 막판 급등, 27% 올라 마감했다가 15일 18% 급락한 것이 대표적이다. 마찬가지로 대형주에 새롭게 편입된 한전기술 (61,100원 ▼100 -0.16%)도 14일에는 10%대 급등했다가 15일 약 8% 하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