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9언더파 맹타+2년 만에 우승' 허인회, '복덩이' 아들에게 영광을 "더 크기 전에 우승하고 싶었다"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4 19:24
  • 글자크기조절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오른쪽)가 24일 iMBank 오픈에서 우승한 뒤 아들 허이수군을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KPGA 제공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37·금강주택)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iMBank 오픈(총상금 5억원) 정상에 올랐다.


허인회는 24일 경북 칠곡의 파미힐스 컨트리클럽(파71·7149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9개를 잡아내며 9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로 최종 우승했다.

이로써 허인회는 KLPGA 코리안 투어 통산 5승을 올렸다. 지난 2021년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 이후 2년 4개월 만의 우승이다. 지난해에는 톱10에 4번이나 이름을 올렸지만 우승컵을 들지 못했다. 올해는 지난 7월 아너스 K·솔라고CC 한 장상 인비테이셔널 5위가 최고 순위였다.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는 1라운드에서 공동 5위에 오른 뒤 둘째 날에는 3위,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최종 라운드에선 정확한 샷을 뽐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허인회는 1번홀(파4)부터 버디에 성공했다. 이어 3번홀(파5)과 4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낸 뒤 8번홀(파3)에서도 한 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활약을 이어졌다. 1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뒤 13번홀(파5)부터 3연속 버디에 성공했다. 이어 17번홀(파4)에서도 한 타를 줄여 우승을 확정했다.


허인회는 우승상금 1억원과 KPGA 코리안투어 시드 2년(2024~2025년), 제네시스 포인트 1000포인트를 받는다.

허인회에 이어 이정환이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로 2위에 올랐다. 윤상필과 이상호는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 /사진=KPGA 제공
경기 후 허인회는 KPGA를 통해 "2년 4개월 만의 우승이라 대단히 기쁘다. 첫 홀에서 버디를 잡고 이미 우승한 느낌이 들 정도로 출발이 좋았다. 우승을 도와준 분들게 고마움을 전한다. 마지막까지 2위와 2타차라고 생각해 마지막 홀에서 지난 매경오픈에서 실수한 것이 생각나기도 했다(웃음)"고 전했다.

우승 원동력을 묻자 "우승은 하늘이 점쳐주는 것을 이번에도 느꼈다. 스코어 상으로 실수가 없었지만 빗맞은 퍼트들이 모두 홀 컵으로 들어갔다. 이를 보며 우승은 '운'이 강하게 작용한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팬들을 향한 고마움도 전했다. 허인회는 "후반 홀에서 버디를 잡을 때마다 갤러리 분들의 텐션이 올라가며 평균 드라이버 거리가 평소보다 많이 나갔다. 10번홀(파4)과 11번홀(파4)에서 약 350야드는 더 나갔다고 느꼈다. '해볼만 하겠다'고 스스로 생각했다. 갤러리 분들의 함성은 내게 알 수 없는 힘을 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3라운드 후 우승 예감이 들었는지 묻자 "3라운드에서 퍼트감이 좋지 않았다. 3라운드를 마치고 10위권이라고 생각했지만 공동 선두에 올라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 퍼트가 관건이라고 생각했고 오늘 경기에서 퍼트 감이 매우 좋았다"고 말했다.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 /사진=KPGA 제공
지난해에 이어 하반기에 강한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우승을 했다고 생각한다(웃음). 물꼬가 일찍 터진 느낌이다. 개인적으로 하반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노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아들이 태어난 후 첫 우승을 거머쥔 허인회는 "아들 (허)이수가 '복덩이'다. 아기가 더 크기 전에 우승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해왔다. 아들이 태어나고 나서 성적이 좋지 못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지 않았다(웃음). 아들이 크면 골프를 시킬 생각이다. 아들과 함께한 우승이 아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허인회의 남은 시즌 목표는 1승 추가다. 그는 "이번 우승의 좋은 기운을 바탕으로 1승을 추가하고 싶다. 초점은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맞출 것이다"라고 말했다.

허인회.  /사진=KPGA 제공
허인회. /사진=KPGA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