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걸어서 1분 거리 배달 요청에 직접 갔더니…"배달비는 꿀꺽했나?"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066
  • 2023.12.06 05: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 기자
걸어서 1분 거리에서 들어온 주문에 직접 배달에 나섰다가 "배달비는 그냥 먹었냐"는 손님의 비아냥을 들었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5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걸어서 1분 거리에서 배달이 들어오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식당을 운영한다는 작성자 A씨는 자영업자들에게 "가까운 거리에서 배달이 들어오면 배달비를 돌려드리냐 아니면 그냥 받냐?"고 질문을 던지며 조언을 구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이날 배달 주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같은 상가 아파트에서 배달 주문받았다. 도보로 1분 걸리는 거리에 한가한 시간이라 A씨가 직접 배달에 나섰다. 감사함을 표현하기 위해 해시브라운도 하나 넣었고 직접 배달 후에 감사하다고 인사까지 드렸다.

하지만 A씨는 손님이 남긴 리뷰를 보고 당황했다. 손님이 애플리케이션 리뷰에 "배달비는 그냥 드신 건가요?"라고 남긴 것.


이에 A씨는 "제가 뭘 잘못한 거냐. 차라리 음식 배달할 때 물어보시지. 배달로 주문한 게 맞는지 전화를 드리려다 그냥 갖다 드렸다"며 "이 리뷰에는 어떻게 댓글을 달아야 할지 고민이다. 몸도 안 좋은데 기분이 팍 상했다"고 토로했다.

이를 본 자영업자들은 "배달 요청했으면 배달비를 받는 게 당연한 거다. 배달비를 내기 싫으면 포장을 하는 게 맞다" "저런 사람은 한 번 공짜로 직접 배달해주면 계속 공짜로 배달 주문할 사람이다. 신경 쓰지 마셔라" "다른 손님들이 그 리뷰 보고 오해할 일 없을 것이다. 사장 배달도 배달이라고 댓글 달아라." 등의 반응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