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꼴찌 롯데 '회장님 효과→2연승' 김태형 감독 "3년 만에 잠실 방문, 구단주께 감사" [잠실 현장]

스타뉴스
  • 잠실=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7 23:01
  • 글자크기조절
8회초 2타점 적시타를 친 나승엽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17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8회초 득점 후 더그아웃에서 함께 기뻐하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구단주의 방문이 선수들에게 특별한 동기부여가 됐을까. 롯데 자이언츠가 4연패 후 2연승을 달리며 꼴찌 탈출 희망을 키웠다.

롯데는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애런 윌커슨의 6⅔이닝 완벽투와 8회 4점을 달아난 타선의 집중타 속에 5-1 승리를 거뒀다.


15승 26패 1무를 기록한 최하위 롯데는 9위 한화 이글스(16승 27패 1무)와 승차를 지웠다.

경기 전 비보가 들려왔다. 타선과 수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주는 전준우와 정훈의 1군 엔트리 말소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부상으로 각각 한 달, 2주 가량의 공백이 예상된다.

3년 만에 잠실구장을 찾은 신동빈 롯데 자이언츠 구단주가 흐뭇한 미소로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3년 만에 잠실구장을 찾은 신동빈 롯데 자이언츠 구단주가 흐뭇한 미소로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가뜩이나 좋지 않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것 같은 소식이었으나 롯데는 이날 더할 나위 없는 경기력을 뽐냈다. 원정경기이긴 하지만 반드시 이겨야 하는 롯데였다. 롯데지주, 롯데물산,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코리아세븐 등 그룹사 임직원 1120명이 단체 관람을 왔고 신동빈 구단주가 그룹사 임직원 및 자이언츠 선수단 격려차 현장을 찾았기 때문이다. 신 회장이 경기장을 찾은 건 지난해 6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 이후 339일 만이었고 잠실구장 방문은 2021년 4월 27일 LG 트윈스전 이후 약 3년 만이었다.


신 회장은 선수단을 위해 롯데호텔 식사권을 전달하며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여러분, 팬들의 끊임없는 사랑과 열정적인 응원이 있는 한 우리는 결코 포기할 수 없습니다. 꺾이지 않는 투혼과 투지를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지금부터 시작입니다"라는 메시지로 격려를 했다.

선수들도 더 힘을 냈다. 선발 투수 윌커슨이 6⅔이닝 동안 104구를 던지며 2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지난해 대체 선수로 영입돼 7승 2패 평균자책점(ERA) 2.26을 기록했던 윌커슨은 올 시즌 초반 다소 부침을 겪었지만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작성해냈다.

6회초 레이예스(오른쪽)의 선제 솔로 홈런 이후 황성빈이 축하를 건네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6회초 레이예스(오른쪽)의 선제 솔로 홈런 이후 황성빈이 축하를 건네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김태형 롯데 감독은 경기 후 "선발 윌커슨 선수가 지난 경기에 이어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도 6⅔이닝 무실점으로 좋은 투구를 해줘 승리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빅터 레이예스의 솔로 홈런 이후에도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팀은 8회초 점수 차를 벌렸다. 선두타자로 나서 내야안타를 기록한 황성빈이 허를 찌르는 플레이로 3루를 파고들었고 점수 차를 벌리는 득점까지 하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온 게 결정적이었다.

김태형 감독은 "황성빈 선수가 복귀 이후 리드오프로서 제 역할을 톡톡히 수행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후 나승엽의 2타점 적시타, 상대 실책까지 나오며 점수 차를 5점 차로 벌리며 기분 좋은 승리를 챙긴 롯데다.

신 구단주를 향한 감사인사도 잊지 않았다. 김 감독은 "3년 만에 잠실구장을 직접 방문해 격려와 응원을 해준 신동빈 구단주께 감사드린다"며 "원정임에도 홈팀 못지않은 응원을 해준 팬분들께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8회초 2타점 적시타를 친 나승엽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8회초 2타점 적시타를 친 나승엽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잠실=김진경 대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