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여자 배구 '충격의' 세계 무대 30연패... 어쩌다 이렇게까지 무너졌나, VNL서 도미니카공화국에 0-3 완패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9 13:43
  • 글자크기조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하얀색 유니폼)이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VNL 1주차 중국과 1차전에서 블로킹을 하고 있다.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지난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VNL 1주차 중국과 1차전에서 서로 격려하고 있다.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2020 도쿄 올림픽에서 4강까지 올랐던 한국 여자 배구가 세계 무대에서 충격적인 30연패 늪에 빠지고 말았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세계랭킹 42위의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19일(한국 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펼쳐진 2024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대회 1주차 3차전에서 세계랭킹 9위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0-3(13-25, 19-25, 20-25)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한 한국 여자 배구는 VNL 대회 30연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021년 VNL에서 3연패를 당한 뒤 2022년에도 12연패, 2023년에도 12연패를 각각 기록했다.

올해에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중국과 브라질, 도미니카공화국에 패하면서 결국 30연패를 채우고 말았다. 한국은 앞서 중국과 브라질을 상대하면서도 단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한 채 무릎을 꿇은 바 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6개국이 출전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아직 승점을 따지 못한 국가는 불가리아(4패)와 태국(2패)까지 세 나라밖에 없다.


경기는 1시간 18분 만에 끝났다. 그 정도로 아무런 힘을 제대로 쓰지 못했다.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는 정지윤(12점,현대건설)이 유일했다. 또 강소휘가 2경기 연속 9득점을 올렸으나 대세에는 영향이 없었다.

한국은 공격 득점(32-44)과 서브 득점(3-8), 블로킹(4-5) 등에서 모두 열세를 보이며 도미니카공화국을 넘지 못했다.

이제 한국은 오는 20일 오전 5시 30분 세계랭킹 13위에 자리하고 있는 태국과 1주 차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어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으로 이동해 30일부터 2주 차 경기를 치른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제공
페르난도 모랄레스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정지윤(하얀색 유니폼)이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VNL 1주차 중국과 1차전에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정지윤(하얀색 유니폼)이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VNL 1주차 중국과 1차전에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하얀색 유니폼)이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VNL 1주차 중국과 1차전에서 블로킹을 하고 있다.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하얀색 유니폼)이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VNL 1주차 중국과 1차전에서 블로킹을 하고 있다. /사진=VNL 공식 홈페이지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전세계 시총 1위 등극…AI 칩으로 MS-애플 앞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