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비싸도 한국산"…담배 '에쎄' 가장 잘 팔리는 이 나라, 점유율 과반 돌파

머니투데이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6 13:18
  • 글자크기조절
몽골에서 판매되고 있는 KT&G 담배 모습./사진제공=KT&G
KT&G 몽골 담배 시장 점유율 및 수출량 추이/그래픽=조수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초슬림 담배 '에쎄(ESSE)'가 몽골 담배 시장에서 KT&G (87,200원 ▲200 +0.23%)의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다. KT&G는 지난해 몽골 시장 점유율 과반을 달성한 데 이어 역대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26일 담배업계에 따르면 KT&G의 지난해 몽골 일반 담배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50%로 집계됐다. 2001년 몽골에 발을 내디딘 뒤 23년 만에 거둔 성과다. KT&G가 진출한 132개국 중 점유율 50% 절반을 넘긴 곳은 몽골이 유일하다.


KT&G는 앞서 몽골 내 점유율 1위였던 일본 기업 JTI를 꺾고 2020년부터 선두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2020년 점유율 32%를 기록하며 30%대로 올라섰고 이후 2021년 36%, 2022년 40%로 매년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수출량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2011년 수출량 3억개비에서 2018년 처음으로 10억개비까지 뛰었다. 이후 2020년 15억7000만개비에 이어 2022년 22억6000만개비로 20억개비를 넘어섰고 지난해 수출량은 23억5000만개비로 전년 대비 약 4% 늘었다.

KT&G의 몽골 시장 성공은 고타르·레귤러(일반 굵기) 담배 위주인 몽골에서 저타르와 얇은 두께를 내세운 '에쎄'가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KT&G는 "현지 담배에 비해 냄새가 적으면서 부드럽고 깔끔한 속성의 에쎄로 초슬림 제품군을 개척해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몽골 내 주력 제품은 에쎄 체인지, 에쎄 블루, 에쎄 수 등 얇은 두께의 제품이 대부분이다.
몽골에서 판매되고 있는 KT&G 담배 모습./사진제공=KT&G
몽골에서 판매되고 있는 KT&G 담배 모습./사진제공=KT&G
이와 함께 몽골 내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국산 담배의 고급스러운 점을 강조한 것도 주효했다. KT&G 관계자는 "KT&G 제품이 몽골에서 대중적인 담배에 비해 고가임에도 한국산은 고품질이라는 현지 소비자의 긍정적 인식을 활용했고 프리미엄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몽골에서 KT&G 담배 가격은 약 4000MNT(투그릭·약 1600원)로 타사 담배(약 3000~3500MNT)보다 고가인 편이다.


KT&G는 몽골에서 점유율 과반으로 승기를 잡은 만큼 올해 영업 역량을 강화하고 신규 브랜드를 육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올해 제시한 몽골 내 점유율 목표는 55%다.

한편 KT&G는 1985년 국산 담배 수출을 시작한 뒤 해외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내수 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서다. 그 결과 2015년부터 연간 해외 판매량이 465억개비로 국내 물량 406억개비를 넘어섰다. 지난해 에쎄의 해외 판매량도 289억개비로 국내 판매량 219억개비를 앞질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