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크로스 없어도 옵션 3개 있다' 레알, 음바페+벨링엄 조합 'NEW 갈라티코' 포메이션 벌써 나왔다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06:01
  • 글자크기조절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주드 벨링엄. /AFPBBNews=뉴스1
주드 벨링엄. /AFPBBNews=뉴스1
레알 마드리드가 토니 크로스(34)가 없어진 공격진의 무게감을 킬리안 음바페(25)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스페인 '아스'는 22일(한국시간) "크로스가 은퇴를 선언하자 레알이 이 상황을 어떻게 해결할지 머리를 긁적이고 있다"며 "안첼로티 감독은 크로스가 없는 새로운 시스템을 발명해야 한다"고 전했다.


레알은 전날 "크로스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를 끝으로 현역 은퇴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올 시즌 내내 레알과의 재계약을 고민했던 크로스는 결국 작별을 선택했다.

크로스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축구선수로서 경력은 이번 여름 유로 2024에서 종료된다. 제가 늘 말했듯이 레알은 저의 마지막 팀이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며 "나는 내 결정에 적합한 시기를 찾았고 스스로 시기를 선택할 수 있어 행복하고 자랑스럽다. 정점에서 커리어를 끝내고 싶었다"고 은퇴 이유를 설명했다.

크로스는 2010년대 최고 중앙 미드필더이자 레알 역사상 최고의 독일 선수로 평가받는다. 넓은 시야와 정확한 패스, 날카로운 킥으로 '교수님', '패스마스터' 등 여러 별명을 지녔다. 2014년 바이에른 뮌헨에서 레알로 이적해 10시즌을 뛰었다. 레알의 전무후무한 UCL 3연패도 크로스가 있어 가능했다는 평이다.


토니 크로스. /AFPBBNews=뉴스1
토니 크로스. /AFPBBNews=뉴스1
주드 벨링엄. /AFPBBNews=뉴스1
주드 벨링엄. /AFPBBNews=뉴스1
크로스가 없는 레알의 중원은 어떻게 될까? '아스'는 해결책으로 3가지 옵션에 제안했다. 매체는 "적어도 3가지 분명한 옵션이 있다"면서 "첫 번째는 예전 4-3-3 포메이션으로 돌아가 벨링엄을 보다 깊은 쪽으로 배치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는 현재 4-4-2를 계속 유지하면서 벨링엄을 제자리에 두고 중원에 추아메니-카마빙가를 배치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마지막 세 번째는 중원을 다이아몬드 형태로 바꾸는 것을 제안했다. "이 경우에는 귈러가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게 되고 중원은 벨링엄과 발베르데, 추아메니로 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3가지의 중원 옵션에 음바페가 공격진에 선다면 그야말로 세계 최고 수준의 파괴력을 갖추게 된다.

하지만 이 3가지 옵션들을 실행한다 해도 크로스가 없는 허전함은 지울 수 없다. 매체는 "음바페가 다음 시즌 팀에 확실히 합류해야 안첼로티 감독의 다음 계획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6월 PSG와 계약이 끝나는 음바페는 다음 시즌에 레알에서 뛸 것이 유력하다. PSG는 26일 리옹과 쿠프 드 프랑스 결승전을 치르는데 음바페의 PSG 마지막 경기인 셈이다. 음바페가 레알에 합류한다면 안첼로티 감독이 구상하는 공격진의 형태는 다양할 것으로 보인다.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킬리안 음바페.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