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우석 'KKK' 최고 150.2㎞! 1실점에도 씩씩하게 던졌다, 경기 후 포수와 포옹+미소까지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10 13:50
  • 글자크기조절
샌디에이고 시절 고우석. /사진=뉴스1
고우석이 10일(한국 시각) 경기 후 포수와 포옹을 나누며 미소짓고 있다. /사진=마이너리그 공식 홈페이지 중계 갈무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시절 고우석. /사진=뉴시스 제공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시절 고우석. /사진=뉴시스 제공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고우석이 신분이 마이너리거로 바뀐 뒤 두 번째 등판 만에 첫 실점을 기록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0 마이애미 말린스 산하 트리플A 점보 슈림프 소속의 고우석은 10일(한국 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에 위치한 트루이스트 필드에서 펼쳐진 샬럿 나이츠(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트리플A 팀)와 원정 경기에 구원 등판, 1⅓이닝 2피안타 1볼넷 1몸에 맞는 볼,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최고 구속은 93.3마일(150.2km)까지 나왔다.


이날 고우석은 팀이 7-3으로 앞서고 있는 8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고우석은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척키 로빈슨을 상대했다. 로빈슨은 고우석의 한가운데 초구 커터를 제대로 통타해 깨끗한 좌전 안타를 기록했다.

다음 타자는 좌타자 윌머 디포. 고우석은 초구 파울에 이어 볼 4개를 연거푸 던지며 볼넷을 허용, 순식간에 1, 2루 위기를 맞이했다. 2구째 몸쪽 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 존에서 살짝 벗어났고, 3구째 커브도 살짝 높았다. 결국 4구와 5구째 포심 패스트볼이 모두 낮은 볼이 되면서 실점 위기에 몰렸다.

결국 고우석은 다음 타자 윈튼 버나드에게 중전 적시타를 얻어맞으면서 첫 실점을 기록했다. 2볼 이후 커터 1개가 스트라이크 존 높은 코스에 살짝 걸쳤다. 이어 4구째 바깥쪽 낮은 코스로 커터를 뿌렸으나, 버나드가 잘 공략하면서 안타로 연결했다. 자칫 타구에 고우석의 몸이 맞을 뻔한 위험한 타구이기도 했다. 하지만 후속 잭 레밀라드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볼카운트 1-2에서 4구째 바깥쪽 낮은 코스의 포심 패스트볼로 레밀라드의 배트를 헛돌게 만들었다.


샌디에이고 시절 고우석. /사진=뉴스1
샌디에이고 시절 고우석. /사진=뉴스1
고우석은 팀이 7-4로 앞서고 있는 9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고우석은 선두타자 마크 페이튼을 상대해 2루 땅볼로 솎아냈다. 볼카운트 2-2에서 좌타자 기준, 바깥쪽 낮은 코스로 슬라이더를 뿌리며 내야 땅볼로 유도했다. 이어 카를로스 페레즈를 상대로 초구 슬라이더를 뿌렸으나 몸에 맞는 볼로 출루를 허용했다. 어깨 쪽을 살짝 스쳤다. 하지만 다음 타자 브라이언 라모스를 풀카운트 끝에 6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뿌리며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고우석의 빠른 볼에 라모스의 배트가 뒤늦게 돌아갔다. 이어 자레드 월시를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바깥쪽 존에 걸치는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 경기를 마무리했다. 고우석은 경기 후 공을 챙겨준 포수와 포옹을 나누며 환하게 웃기도 했다.

이날 고우석의 총 투구수는 31개. 그중 스트라이크는 16개, 볼은 15개였다. 고우석은 올 시즌 더블A 와 트리플A를 포함한 마이너리그에서 1승 2패 2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3.80을 마크하고 있다. 총 19경기에 등판해 23⅔이닝 25피안타 7볼넷 2몸에 맞는 볼, 22탈삼진 11실점(10자책), 피안타율 0.272,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1.35의 세부 성적을 기록 중이다.

한편 고우석은 지난달 31일 마이애미 말린스 구단으로부터 방출 대기 통보를 받은 뒤 지난 5일 구단 산하 트리플A 팀인 잭슨빌 점보 슈림프로 신분이 이관됐다. 고우석을 찾는 팀이 끝내 나타나지 않으면서 마이너리거 신분이 됐다.

더블A에서 투구 중인 고우석. /사진=샌안토니오 미션스 공식 SNS
더블A에서 투구 중인 고우석. /사진=샌안토니오 미션스 공식 SNS
현재로서는 고우석이 원소속 팀인 LG 트윈스에 오는 것도 불가능하다. KBO 규정상 포스팅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선수는 KBO 리그에서 임의해지 처리가 된다. 고우석은 지난 1월 포스팅 시스템(자유경쟁입찰)을 통해 미국 무대에 진출했다. 그러면서 고우석의 원소속팀인 LG 트윈스 역시 고우석을 임의해지 처리했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선수가 KBO 리그로 복귀할 때는 원소속팀과 계약해야 한다. 고우석 역시 한국 무대로 돌아온다면 LG 트윈스와 계약을 맺어야 한다. 하지만 임의해지가 된 선수는 공시 일자로부터 1년이 지나야 복귀를 신청할 수 있다. 이에 지난 2월 14일 임의해지 신분이 된 고우석의 올해 복귀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고우석은 마이너리거로 신분이 바뀐 뒤 지난 8일 샬럿 나이츠를 상대로 8회초 구원 등판, 1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무4사구 1탈삼진 호투를 펼쳤다. 그리고 이날 실점하긴 했지만, 씩씩하게 자신의 공을 뿌리며 다음 경기를 향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고우석. /사진=뉴시스
고우석. /사진=뉴시스
샌디에이고 시절 고우석. /사진=뉴스1
샌디에이고 시절 고우석.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SK하이닉스, 앰코와 손잡는다..."HBM서 삼성 따돌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