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상민, 51년만 알게 된 친동생 존재…"이름은 상호, 세상 떠났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1,001
  • 2024.06.17 05:26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인 이상민(50)이 뒤늦게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됐다. 친동생은 태어난 지 얼마 안돼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이상민은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외가 식구들과 생애 첫 가족 모임을 했다.


식구들은 이날 이상민의 가정사를 담담하게 털어놨다. 외삼촌은 "상민이가 누나 호적에 있는 줄 알았는데 없다"고 했고, 이상민은 "아버지 호적에 올라가 있다. 태어나고 한 2년간 이름이 없었다. 날 호적에 안 올리고 부모님이 다툰 것 같다"고 밝혔다.

외삼촌은 "둘이 당시 사이가 안 좋았다. 누나가 (전남편한테) 뺏기지 않고 싶어했다"고 부연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은 모친상 당시 처음으로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됐다고도 했다. 그는 "이모가 '네 동생 죽었을 때 수발을 다했다'고 했다. 나한테 동생이 있었나 싶었다"며 의아해했다.


이에 외삼촌은 "너 대흥동 살 때 동생이 있었다. 이름은 이상호였는데 얼마 되지 않아 일찍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나는 기억이 안 난다. 어렴풋이 그냥 엄마가 나를 안고 울던 기억만 있다"고 떠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