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휴진하고 거리로 나선 의사들,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예고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88
  • 2024.06.18 17:00
  • 글자크기조절

의협, 18일 여의도서 '의료농단 저지 총궐기대회' 개최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한 참석자가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24.6.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의료농단 저지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40개 의과대학이 포함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전국의과대학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개원의, 전공의 등이 참여하는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의 전면 휴진이 시작된다. 의협은 "이번 휴진과 궐기대회 개최는 의사의 밥그릇 지키기가 아니라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으로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붕괴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취재) 2024.6.18/뉴스1 Copyrigh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우리나라 의료 수준을 떨어뜨린 정부의 의대증원, 의료농단 패키지 강요,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부당한 탄압을 멈춰줄 것을 요구합니다. 정부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겠습니다."(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18일 오후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서울 여의도공원 일대(여의도환승센터와 마포대교 남단 사이)에서 개최한 '의료농단 저지 총궐기대회'에서 임현택 의협 회장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폐회사에서 "진정한 의료정상화와 전문가주의 선진의료를 이뤄내야 한다. 이 투쟁의 길에 의협이 가장 앞장서겠다"며 '27일 이후 무기한 휴진'을 예고했다.


의협 추산 2만명, 경찰 추산 최대 1만2000명이 모인 이날 집회엔 현직 의사와 전공의, 의대생들이 '의사들이 살리겠습니다!'란 문구가 적힌 수건과 피켓을 들며 "일방적인 정책추진 국민건강 위협한다" "허울뿐인 의료개혁 한국의료 말살한다" "의료농단 교육농단 필수의료 붕괴된다"는 구호와 함께 가두시위를 진행했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2024.6.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2024.6.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이날 임현택 회장은 대회사에서 "정부는 자신의 미래를 포기하고 사직한 전공의들을 범죄자 취급하는 걸로도 모자라, 이제는 도망간 노예 취급하며 다시 잡아다 강제노동시키겠다고 하고 있다. 이게 온당한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폭압적인 정부가 전공의를 포함한 의사들을 전문가로서 생명을 살리는 소중한 존재로서 대우할 때까지 의협이, 임현택이 앞서서 끝까지 싸우겠다"고 외쳤다.

의협을 주축으로 한 이번 전국적인 집단 휴진과 총궐기대회를 앞두고 정부는 이날 오전, 의사들을 상대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대해 황규석 서울시의사회 회장은 "전공의가 없으면 병원이 돌아가지 않는, 이런 미친 나라에서 정부는 하루가 멀다 하고 초협박적 망발을 의사들에게 남발하고 있다. 오늘도 업무개시명령을 남발하며 의사들을 압박했다"며 "지금 이렇게 뙤약볕 아래에서도 죽어가는 대한민국의 의료를 살리고자 외치는 의사들에게 진료개시명령과 구상권 청구 등으로 겁박하고, 폭력으로 억압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번 총궐기대회엔 개원의 주축의 의협이 주최했지만 의대 교수 단체들도 합류했다. 김창수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회장은 "의대정원 증원은 절대 필수의료를 살릴 수 없음을 과학적 사실이 증명하는데도 이를 외면하고 도외시하며 의료농단을 의료개혁이라는 허울뿐인 이름으로 둔갑시켜 국민을 호도하는 정부에 강력한 유감 저항의 뜻을 표명한다"며 "전의교협은 의사를 범죄자로 모는 정부의 의료농단과 교육농단을 저지하기 위해 의협과 함께 이제부터 강력히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석균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위원장은 정부가 전공의와 의대생에게 '덫'을 놓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는 지난 4일 전공의들에게 내려진 각종 명령을 철회한다면서 전공의에게 퇴로를 열어주는 것이라 했지만, 이번에 사직하면 명령 철회의 대상도 안 되고 복귀는 2026년 3월 이후에나 가능하게 된다"며 "정부는 전공의와 학생에게 덫을 놓고 그 덫을 이용해 우리 교수에게 전공의와 학생의 복귀를 종용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의료를 위해, 이제 의업에 막 뛰어든 전공의들을 위해, 그리고 아무것도 모른 채 의대에 입학한 후배 의사들을 위해 어려운 싸움을 해야 한다"고 투쟁을 독려했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한 참석자가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24.6.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한 참석자가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24.6.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사직 이후 경제난에 시달리는 전공의들을 지원하는 데 힘을 모으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의협 최안나 총무이사 겸 대변인은 "전공의 1500명이 선배들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 15억원 후원금 더 필요하다"며 "계좌번호로 입금해달라"고 지원금 모금 참여를 독려했다.

이날 최고 온도는 32도로, 전국 곳곳에선 폭염주의보가 발효될 정도의 무더위가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달궈진 아스팔트 위에 3시간가량 앉은 채 연신 물을 마시며 더위에 맞섰다. 이런 모습에 임현택 회장은 "정부가 마음대로 농단한 의료농단 교육농단을 완전히 바로 잡으라는 열기 같다. 그 정도로 날씨가 뜨겁지 않으냐"고 빗대며 "우리는 노예가 아닌, 생명을 살리는 전문가다. 의사 승리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 우리는 해낼 수 있다. 내가 앞장서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집회엔 중국 CCTV·신화통신 등 해외 여러 매체 기자들이 현장을 찾아, 한국 의정 갈등에 대한 해외의 관심도가 고스란히 반영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