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홈쇼핑, 건강기능식품 시장 진출...연매출 1000억 목표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6.24 10:11
  • 글자크기조절
롯데홈쇼핑dl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에이치피오와 프리미엄 단백질 건강식품 개발 및 판매를 위한 합작법인 '디에디션 헬스'를 설립한다. 지난 21일 용산구 한남동 에이치피오 본사에서 진행한 조인식에서 김재겸 롯데홈쇼핑 대표(사진 오른쪽), 민택근 에이치피오 민택근 대표가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제공=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이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한다. 2028년까지 연매출 1000억원대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롯데홈쇼핑은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에이치피오와 프리미엄 단백질 건강식품 개발 및 판매를 위한 합작법인 '디에디션 헬스'를 설립한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합작법인 설립에 필요한 자본금 20억원을 공동 투자한다. 에이치피오가 상품 기획과 원료 소싱, 마케팅을 담당하고 롯데홈쇼핑은 방송 판매 및 롯데그룹 계열사 입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장 조사기관에 따르면 국내 단백질 식품 시장은 2023년 4500억원에서 2026년 8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롯데홈쇼핑은 홈쇼핑 주요 고객인 50~60대 단백질 보충제 수요가 급증한 점을 고려해 단백질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

롯데홈쇼핑은 프리미엄 단백질 브랜드 론칭을 시작으로 단백질바, 음료 등 상품군을 다양화하고 헬스케어 사업으로 확장해 2028년 연매출 1000억원을 목표로 한다.


오는 8월 첫 상품으로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 '덴마크 단백질이야기'를 론칭한다. 국내 최초로 덴마크에서 직접 생산한 완제품을 직수입해 선보인다. 원료 수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신선도 저하 문제를 해결했고, 혈당케어를 위한 고기능성 원료를 첨가했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대표는 "프리미엄 단백질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건강기능식품 생산에 탁월한 역량을 보유한 에이치피오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단백질 건강식품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며 "프리미엄 단백질 브랜드 론칭을 시작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과 손잡은 에이치피오 (3,570원 ▲135 +3.93%)는 2012년 설립했고, 2021년 코스닥에 상장됐다. 유럽 원재료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덴프스'를 보유하고 있고 건강기능식품 제조사 '비오팜' 등을 운영 중이다. 1500만 개 이상 판매된 캡슐 유산균 '덴마크 유산균이야기', 롯데홈쇼핑 판매 1위 비타민 '트루바이타민' 등이 대표 상품이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2320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박따박 돈 쌓이는 재미…좋은 배당주 4가지 기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