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4월은 잔인한 달…" 한미 FTA 협상장 숙연하게 만든 전략가

[피플]한국의 칼라 힐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입력 : 2018.05.14 05:33
폰트크기
기사공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 내고 추억과 욕정을 뒤섞고 잠든 뿌리를 봄비로 깨운다.…”

지난 2월 서울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2차 개정협상 마지막 날, 미국과 입장차가 커 평행선을 달리자 한국측 수석대표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은 T.S. 엘리엇의 ‘황무지’ 시 구절을 읊었다.

유 실장은 “봄이 왔는데 마음이 겨울인 상태를 나타낸 엘리엇의 시처럼 터널 밖 불빛이 안 보이는 암담한 상황이었다”며 당시를 돌아봤다. 그는 “시작할 때 날씨도 어둡고 모든 게 힘들었지만, 협상이 끝날 때쯤 양측이 길을 찾고 날도 개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냉철한 협상가로 정평이 난 유 실장이 이 시를 읊자 협상장이 순간 숙연해졌다고 한다. 협상에 참여했던 관계자들은 “미국도 같은 입장이어서 더 공감했던 것 같다”고 했다.

이후 양측은 입장차를 좁혀 갔고 결국 한미 FTA는 총 3차례 공식 협상 끝에 ‘원칙적 합의’에 도달했다. 한미 FTA 개정협상은 현재 막바지 문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유 실장은 “협상가는 큰 그림과 디테일을 동시에 봐야 한다”며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있다는 말처럼 협정문에 담긴 숫자 하나하나가 국민에게 의무와 권리가 되기 때문에 문구에 신경 쓰고 있다”고 했다.

유 실장은 26년간의 공직생활 동안 미국을 상대로 10년 넘게 협상을 이끌었다. 이외에도 한·싱가포르,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FTA 등 굵직한 통상협상 실무를 담당했다.

그동안의 협상 중 힘들었던 순간을 꼽아달라고 하자 “새벽이 되기 전 가장 어둡 듯, 모든 협상이 타결 직전 가장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한쪽이 100% 만족하는 협상은 없다”며 “상대방도 계속 불만을 제기할테고 우리도 국익에 도움이 되는 게 어떤 건지 끊임없이 자문하고 타이밍을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금에 이르기까지 유실장은 항상 첫 번째라는 타이틀을 달고 다녔다. 통상산업부(현 산업부) 첫 여성 사무관, 산업부 첫 여성 국장 등을 거쳐 지난 1월 첫 여성 1급이 됐다. 한국의 칼라 힐스(전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웬디 커틀러(전 USTR 대표보)라는 별명도 있다.

그는 “뭐든 1호다 보니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며 “누구를 ‘롤 모델’로 삼을 수 없었고, 항상 내 길은 내가 만든다는 느낌으로 헤쳐 나갔다”고 했다. 이어 “운이 좋게 여기까지 왔다는 것에 늘 감사하다”며 “두 아이를 키우면서, 자는 시간을 아끼며 매 순간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혹 하나님이 젊음을 돌려준다 해도 ‘노 땡큐’라고 답할 것 같다”고 했다.

유 실장은 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통상 전문가를 기를 수 없는 현실에 대해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순환 보직이 많아 전문성을 축적하기 힘든 환경”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나중에 후배들을 위해 협상 순간 고려했던 요인, 전략 등을 엮어 책을 내고 싶다”는 바램을 갖고 있다.

정혜윤
정혜윤 hyeyoon12@mt.co.kr

발로 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