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True Love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5.18 14:00|조회 : 7776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True Love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As usual with no exception, this week also started with bloodshed caused by car bombs and suicide bombers claiming innocent people’s lives in the mid-East, including the vanishing of US soldiers on mission. The months-long hubbub associated with the World Bank president Wolfowitz’ excessively generous pay-raise and promotion for his girlfriend has dragged its feet to make its reputation almost impossible to recover but finally ended up with his resignation. Wednesday’s 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 carried a conclusion of the recent study that heavy multivitamin users were almost twice as likely to get fatal prostate cancer as men who never took the pills. Bad news, huh?



The flip sides are: North Korea’s nuclear disarmament at a stalemate associated with its funds at Macau’s Banco Delta Asia has finally arrived at the exit of a long and winding tunnel, as was confirmed by its Foreign Ministry. South and North Korea marked a milestone in their efforts for reconciliation, let alone its economic ramification by sending trains across the border on Thursday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Korean War.



However, the most intriguing scenes to me were the following: Mr. Nicolas Sarkozy, who was born in Paris to a Hungarian father and a French mother, was declared President of France Wednesday. After delivering his inaugural speech where he laid out a long list of reform initiatives, he revealed with no hesitation his profuse love for his wife in front of a large gathering of leading politicians, friends and family. The look of love in his eyes and the gesture he made told so. At that moment he simply seemed to be someone’s husband. Would it be a daydream to imagine that a person, who was born in Seoul to, say, a Nepalese father and a Korean mother, takes office as Korea’s President a few decades later? Could we see a Korean President show his/her love for his/her spouse at an inaugural ceremony?



Last but not least, last Sunday evening a local TV channel aired a special report on a German woman who visited Korea to become a shaman. A German TV crew also accompanied her. What drew my attention was her German husband and family standing firmly behind her because of their love for her, even though they are Catholics. I wondered how many Korean husbands would stand by their wife in such a case.



Love, particularly true love, must surely be a many-splendored thing, as is the case of the film where William Holden and Jennifer Jones starred with a backdrop of Hong Kong. Isn’t part of the lyrics of the sentimental theme song worth citing?



"Love is nature's way of giving,

A reason to be living,

The golden crown that makes a man a king."



Have a wonderful weekend, you all!



Hank



[Gift of Love]



The passengers on the bus watched sympathetically, as an attractive young woman with the white cane made her way carefully up the steps. She paid the driver and, using her hands to feel the location of the seats, walked down the aisle and found the seat he'd told her was empty. Then she settled in, placed her briefcase on her lap and rested her cane against her leg. It had been a year since Susan, 34, became blind.



Due to a medical misdiagnosis she had been rendered sightless, and she was suddenly thrown into a world of darkness, anger, frustration and self-pity. And all she had to cling to was her husband, Mark.



Mark was an Air Force officer and he loved Susan with all his heart. When she first lost her sight, he watched her sink into despair and was determined to help his wife gain the strength and confidence she needed to become independent again.



Finally, Susan felt ready to return to her job, but how would she get there? She used to take the bus, but was now too frightened to get around the city by herself. Mark volunteered to drive her to work each day, even though they worked at opposite ends of the city.



At first, this comforted Susan, and fulfilled Mark's need to protect his sightless wife who was so insecure about performing the slightest task. Soon, however, Mark realized the arrangement wasn't working. Susan is going to have to start taking the bus again, he admitted to himself. But she was still so fragile, so angry - how would she react? Just as he predicted, Susan was horrified at the idea of taking the bus again. “I'm blind!” she responded bitterly. “How am I supposed to know where I am going? I feel like you're abandoning me.”



Mark's heart broke to hear these words, but he knew what had to be done. He promised Susan that each morning and evening he would ride the bus with her, for as long as it took, until she got the hang of it.



And that is exactly what happened. For two solid weeks, Mark, military uniform and all, accompanied Susan to and from work each day. He taught her how to rely on her other senses, specifically her hearing, to determine where she was and how to adapt to her new environment. He helped her befriend the bus drivers who could watch out for her, and save her a seat.



Finally, Susan decided that she was ready to try the trip on her own. Monday morning arrived, and before she left, she threw her arms around Mark, her temporary bus-riding companion, her husband, and her best friend. Her eyes filled with tears of gratitude for his loyalty, his patience, and his love. She said good-bye, and for the first time, they went their separate ways.



Monday, Tuesday, Wednesday, Thursday... Each day on her own went perfectly, and Susan had never felt better. She was doing it! She was going to work all by herself. On Friday morning, Susan took the bus to work as usual. As she was paying the fare to exit the bus, the driver said, “Boy, I sure do envy you.” Susan wasn't sure if the driver was speaking to her or not. After all, who on earth would ever envy a blind woman who had struggled just to find the courage to live for the past year? Curious, she asked the driver, “Why do you say that you envy me?”



The driver responded, “It must feel good to be taken care of and protected like you are.” Susan had no idea what the driver was talking about, and again asked, “What do you mean?” The driver answered, “You know, every morning for the past week, a fine-looking gentleman in a military uniform has been standing across the corner watching you as you get off the bus. He makes sure you cross the street safely and he watches until you enter your office building. Then he blows you a kiss, gives you a little salute and walks away. You are one lucky lady.”



Tears of happiness poured down Susan's cheeks. For although she couldn't physically see him, she had always felt Mark's presence. She was lucky, so lucky, for he had given her a gift more powerful than sight, a gift she didn't need to see to believe - the gift of love that can bring light where there is darkness.



[A Hunter]



A couple of hunters are out in the woods when one of them falls to the ground. He doesn't seem to be breathing, his eyes are rolled back in his head. The other guy whips out his mobile phone and calls the emergency services. He gasps to the operator, “My friend is dead! What can I do?” The operator, in a calm soothing voice says, “Just take it easy. First, let's make sure he's dead.” There's silence, then a shot is heard. The guy's voice comes back on the line. He says, “OK, now what?”



참된 사랑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금요일입니다.



언제나 그랬듯 예외없이 금주도 중동에서는 임무수행 중이던 미군 병사들의 실종 등 죄 없는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 차량 폭탄 및 자살 폭탄 테러범들에 의해 일어난 유혈참사로 시작됐습니다. 울포위츠 세계은행 총재가 여자 친구 급여를 지나치게 많이 인상시켜주고 승진을 시켜준 것과 관련하여 수개월째 질질 끌어온 소동은 그로 인해 세계은행의 명성을 거의 회복 불가능하게 만들었으나 마침내 그의 사임으로 결말이 났습니다. 수요일자 ‘국립 암센터 저널’은 과다한 복합 비타민 복용자는 그걸 먹지 않는 남자들보다 걸렸다 하면 죽게되는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거의 두 배 가깝다는 최근 연구의 결론을 실었습니다. 나쁜 뉴스입니다. 안 그렇습니까?



반대되는 뉴스를 보면,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은행에 있는 북한 자금과 관련하여 교착상태에 있던 북한의 핵무장 해제 문제는 북한 외무성이 확인한 바와 같이 마침내 길고도 구불구불한 터널의 출구에 이르렀습니다. 목요일에는 6.25이후 처음으로 남북한이 국경을 넘어 기차를 보냄으로써 그 경제적 효과는 차치하고 (남북)화해를 위한 공동 노력에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그러나, 가장 저의 흥미를 끌었던 것은 다음 장면들이었습니다. 헝가리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를 두고 파리에서 태어난 니콜라스 싸코지가 수요일 프랑스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많은 개혁 조치들을 담은 취임 연설을 한 후 그는 주요 정치인들, 친구들 그리고 가족이 보는 앞에서 거리낌없이 아내에 대한 자신의 넘치는 사랑을 드러냈습니다. 그의 눈에 담긴 사랑의 표정과 그가 취한 몸짓이 그것을 말해줬습니다. 그 순간 그는 그저 어느 여성의 남편일 뿐이었습니다. 예컨대, 네팔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두고 서울서 태어난 사람이 수십 년 후 한국 대통령에 취임하는 것을 상상해보는 것은 한낱 헛된 꿈일까요? 우리도 대통령이 취임식에서 자신의 배우자에게 사랑을 표현하는 것을 볼 수 있을까요?



끝으로, 지난 일요일 밤 한 티브이 방송국은 무당이 되기 위해 한국을 찾아온 어느 독일 여성에 대한 얘기를 방송했습니다. 독일 티브이 방송국 직원들도 그 여성을 따라왔고요. 제 관심은 카톨릭 신자임에도 불구하고 그 여성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녀의 선택을 굳게 지원해주고 있던 그녀의 독일인 남편과 가족에게 있었습니다. 그런 경우에 얼마나 많은 한국인 남편들이 자신의 아내를 지지해줄까 생각해봤습니다.



사랑, 특히 참된 사랑은, 홍콩을 배경으로 윌리엄 홀던과 제니퍼 존스가 주연했던 영화의 경우처럼 확실히 매우 황홀한 것이 틀림없다고 봅니다. 감미로운 그 (영화의) 주제가의 가사 일부를 한번 인용해보는 것도 괜찮겠지요?



“사랑은 주는 것이 자연스런 것,

(사랑은) 살아가는 이유인 것,

(사랑은) 평범한 한 남자를 왕이 되게 해주는 금빛 왕관입니다.”



여러분 모두 유쾌한 주말 보내십시요!



행크



[사랑의 선물]



매력적으로 생긴 한 젊은 여인이 흰 지팡이를 짚으며 조심조심 계단을 올라가자 버스에 탄 승객들은 측은한 눈으로 이를 바라봤습니다. 여인은 버스 기사에게 요금을 지불하고, 좌석 위치를 느끼려고 손으로 더듬으며 통로를 지나 기사가 빈 자리라고 알려준 자리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여인은 자리에 앉아 서류가방을 무릎 위에 놓고, 지팡이를 자기 다리에 기대어 놓았습니다. 34세인 수잔이 눈이 멀게 된 후로 1년이 지났습니다.



병원의 진단오류로 눈이 멀게 된 그녀는 갑자기 암흑과 분노와 절망과 자기 연민의 세계 속으로 내던져졌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기댈 수 있는 것이라고는 남편 마크뿐이었습니다.



공군 장교인 마크는 수잔을 정말로 사랑했습니다. 그녀가 처음에 시력을 잃고서 절망에 빠져드는 것을 보고서 그는 아내가 다시 독립적으로 되는 데 필요한 힘과 자신감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기로 결심했습니다.



마침내, 수잔은 직장으로 돌아갈 준비가 됐다고 생각했지만, 출근을 어떻게 하겠습니까? 그녀는 버스를 타고 다녔었지만, 이제는 겁이 나서 혼자 시내를 돌아다닐 수 없었습니다. 비록 그들의 직장은 시의 반대 편에 있었지만, 마크는 매일 그녀를 직장까지 태워줬습니다.



처음에는 이 방법이 수잔을 안심시켰으며, 사소한 일을 하는 것도 아주 어려운 눈먼 아내를 보호하겠다는 마크의 욕구도 충족시켰습니다. 그러나, 곧 마크는 그 방식이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수잔은 다시 버스를 타기 시작해야만 하게 되었고, 마크로서도 이러한 상황을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아직 약하고 화가 나 있는 데 그녀가 어떻게 반응할까? 그가 예측한 대로 수잔은 다시 버스를 타야 된다는 말에 경악했습니다. “난 눈이 멀었어요!” 그녀는 처절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내가 (탄 버스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어떻게 알아요? 당신이 마치 날 버리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그 말을 듣자 마크의 마음은 찢어지는 것 같았지만, 그는 어찌해야 할지를 알고 있었습니다. 그는 수잔에게 아무리 오래 걸릴지라도 그녀가 요령을 터득할 때까지 매일 아침 저녁으로 그녀와 함께 버스를 타기로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그 후) 정확하게 그대로 했습니다. 두 주 동안 내내 마크는 군복을 입은 채 매일 수잔이 직장을 가고 오는 데 동행을 했습니다. 그는 그녀에게 그녀가 가진 다른 감각 구체적으로는 청각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그녀가 있는 위치를 어떻게 가늠하는지, 새로운 환경에 어떻게 적응해야 하는지 가르쳐 주었습니다. 그는 그녀를 위해 조심을 하고, 자리를 마련해줄 버스 기사와 그녀가 친해지도록 도와줬습니다.



마침내, 수잔은 혼자서 버스를 타기로 작정했습니다. 월요일 아침이 되어 집을 나서기 전 그녀는 얼마 동안 그녀의 버스 동승 친구이자 남편이자 가장 가까운 친구인 마크를 팔로 안았습니다. 그녀의 눈에는 그의 변함없는 태도와 인내심 및 애정에 감사하는 눈물이 가득했습니다. 그녀는 작별을 고했고, (눈이 먼 뒤) 처음으로 그들은 각자 다른 방향으로 출근을 했습니다.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 혼자 출근하는 하루 하루는 완벽하게 지나갔고, 수잔은 더 이상 기분이 좋을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해냈습니다! 그녀는 혼자서 출근했습니다. 금요일 아침, 수잔은 여늬 때처럼 직장 출근 버스를 탔습니다. 그녀가 버스에서 내리려고 요금을 지불하는 데 기사가 말했습니다. “참, 난 당신이 정말 부럽소.” 수잔은 기사가 자기에게 말하는 건지 아닌지 몰랐습니다. 결국, 지난 해에 살려는 용기를 찾으려고 애쓰기만 했던 한 눈먼 여인을 부러워할 사람이 도대체 어디 있겠습니까? 호기심에서 그녀는 기사에게 물었습니다. “왜 절 부러워하신다고 하시지요?”



기사가 대답했습니다. “당신처럼 누가 보살펴주고 보호를 받게 된다면 분명히 기분이 좋을 거요.” 수잔은 기사가 무슨 얘길 하는지 몰라 다시 물었습니다. “무슨 말씀이세요?” 기사가 대답했습니다. “있잖소. 지난 주 매일 아침이면 군복을 입은 잘 생긴 신사 한 분이 길 모퉁이 건너편에서 당신이 버스에서 내리는 것을 바라보고 있었어요. 그 사람은 당신이 안전하게 길을 건너는지 확인을 하고 당신이 사무실 건물에 들어갈 때까지 지켜보고 있었어요. 그리고선 당신을 향해 키스를 보내고 당신에게 경례를 하고선 걸어갔어요. 당신은 복이 많은 여인이오.”



행복에 넘친 눈물이 수잔의 뺨을 타고 흘러 내렸습니다. 비록 그녀가 그의 실제 모습을 볼 수는 없었지만, 그녀는 항상 마크가 곁에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지요. 그가 그녀에게 시력보다 더 효과가 큰 선물, 그녀가 보고 확인할 필요가 없는 선물, 어둠이 있는 곳에 빛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사랑의 선물을 주었기 때문에 그녀는 복이 많은 아주 복이 많은 여인이었습니다.



[사냥꾼]



사냥꾼 두 명이 숲에 있었는 데 그 중 한 명이 땅에 쓰러졌습니다. 그 사람은 숨을 안 쉬는 것 같았고, 눈은 머리 뒤로 까뒤집혀 있었습니다. 다른 사내는 핸드 폰을 꺼내 긴급구조대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는 숨을 헐떡거리며 교환에게 말했습니다. “내 친구가 죽었어요! 어떻게 해야 돼요?” 교환이 침착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침착하십시요. 첫째, 그가 죽었는지 확인해봅시다.” 잠시 침묵이 흐르더니 한 방의 총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사내의 목소리가 다시 전화선을 타고 들렸습니다. 그가 물었습니다. “오우케이. 이제 어떻게 해야지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미소  | 2007.05.23 23:32

너무나도 멋 지십니다. 기사를 읽어 내려 가면서 따듯한 안 선생님의 인간애가 느낄수 있었고 또 다양한 경험과 풍부한 지식에 감탄 했습니다."사랑의 선물" 기사는 메말랐던 가슴에 감정의 ...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