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상미 "아버지 故 추송웅, 내가 연기하는 것 반대했다"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황재하 기자
  • VIEW 18,240
  • 2014.02.08 16: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배우 추상미/ 사진=최부석 기자
5년 만에 연극 무대로 돌아온 배우 추상미(41)가 자신이 연기를 하는 것을 아버지인 연극배우 고(故) 추송웅이 반대했다고 밝혔다.

추상미는 8일 오후 2시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어렸을 때 연기한다고 하면 '하지 마'라고 하며 꿀밤을 때리시곤 했다"고 말했다.

추송웅은 1960~80년대 활동한 연극 배우로, 1964년 '뜻대로 하세요', 1977년 '우리집 식구는 아무도 못말려', '빨간 피터의 고백', 1985년 '파랑새'등 다수의 연극에 출연해 명성을 얻었다.

추상미는 이날 방송에서 "중학교 1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내가 연기하는 모습을 보지는 못하셨다"고 밝혔다.

또 "둘째오빠가 아버지하고 많이 닮아 당연히 배우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며 "나는 대신 문학공부를 하거나 외교관을 하겠다고 했는데, 둘 다 이루지 못하고 배우가 됐다"고 말했다.

추송웅은 생전 슬하에 2남1녀를 뒀으며 이 가운데 아들 추상록과 딸 추상미가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추상미는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동숭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개막한 연극 '은밀한 기쁨'에서 이사벨 역할을 맡았다. 추상미가 연극 무대에 서는 것은 2009년 '가을소나타' 이후 5년 만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