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한·대만거래소, 'IT섹터·고배당지수' 공동 개발

해외거래소와 공동지수 산출 첫 사례…"아태 지역 통합 급융상품 개발 선도"

머니투데이 하세린 기자 |입력 : 2017.03.20 17: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왼쪽)과 시준지 대만거래소 이사장이 20일 오후(현지시간)대만거래소에서 한국-대만 증권시장 공동지수 개발에 합의했다. /사진제공=한국거래소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왼쪽)과 시준지 대만거래소 이사장이 20일 오후(현지시간)대만거래소에서 한국-대만 증권시장 공동지수 개발에 합의했다. /사진제공=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가 대만증권거래소(TWSE)와 양국 증권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IT섹터지수와 고배당지수를 개발한다. 거래소가 해외거래소와 공동지수를 산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20일 거래소에 따르면 거래소와 TWSE는 대만 타이페이에서 올해 3분기에 공동지수를 발표하기로 합의했다. 거래소는 또 대만과 공동으로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지수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국 증시는 시장규모가 유사하고, 수준 높은 IT 산업과 배당에 대한 관심 등 여러 공통점이 있다.

IT섹터지수는 두 나라 주력산업인 IT 분야를 특화한 지수다. 삼성전자 (2,560,000원 상승29000 1.1%)와 세계 최대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업체 TSMC 등 양국 시장의 시가총액 최상위 IT기업이 다수 포함되는 등 우량종목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고배당지수는 대만의 높은 배당수익률(연 4%)과 최근 한국의 배당확대 추세가 반영된 양국 시장의 고배당 종목에 동시 투자가 가능할 전망이다.

양국은 아시아·태평양 역내 시장을 대표하는 초대형 종목으로 공동지수를 구성해 미국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과 유럽의 유로스톡스50에 비견되는 아시아·태평양 대표지수로 육성할 방침이다.

해당 지수는 한국과 대만 등 아시아지역에 투자하려는 투자자에게 효과적인 패시브 투자전략을 제공할 전망이다. 패시브 투자전략은 수동적으로 시장지수(인덱스)를 따라가는 전략을 일컫는다.

또 이번 공동지수 개발은 해외거래소와 합작으로 지수를 산출하는 첫 사례로 역내 국가 간 통합 금융상품 개발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는 IT섹터지수와 고배당지수에 대해 ETF 등 관련 상품들이 신속하게 상장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아태 지역 전체를 대표하는 지수 개발을 위해 역내 타 거래소 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