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단독]韓 가계 1인당 가처분소득 年1800만원…OECD 중하위권

비교대상 29개국 중 19위…정부, 기업 소득 포함된 국민총소득과 큰 격차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입력 : 2017.04.03 03:22|조회 : 6424
폰트크기
기사공유
[단독]韓 가계 1인당 가처분소득 年1800만원…OECD 중하위권
MT단독
우리나라 가계 1인당 실질 가처분 소득이 연간 1800만원 가량으로 조사됐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하위권 수준으로 10년째 사실상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일 한국은행이 OECD 자료를 활용해 회원국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을 추정한 결과, 우리나라는 1만5487달러(2015년 기준)로 비교대상 29개국 중 19위로 조사됐다. 원화 환산시 약 1800만원이다.

PGDI는 국민소득중 각종 세금과 국민연금 납부액 등을 제외하고 소비와 저축에 활용할 수 있는 실질 가처분소득으로 가계의 주머니 사정을 보여준다. 한은은 최근 환율을 반영해 미국 달러화를 기준으로 국가별 1인당 PGDI를 산출했다.

그 결과 스위스가 5만1450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4만 달러대에 미국, 3만 달러대에 노르웨이·호주, 2만 달러대에 영국·오스트리아·캐나다·독일 등이 이름을 올렸다. 우리나라는 스페인(1만6303달러)과 비슷하고 포르투갈(1만3172달러), 그리스(1만1729달러)에는 소폭 앞섰다.

문제는 우리나라 1인당 PGDI가 제자리걸음하고 있다는 점이다. 1인당 GNI가 처음으로 2만달러를 돌파한 2006년 1인당 PGDI는 1만2342달러였는데 10년간 증가액이 3145달러에 그쳤다. 지난 10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은 25.9%였는데 이를 반영한 가치는 1만 5538달러다. 현재 1만 5487달러는 물가상승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그동안 실질소득이 거의 늘지않았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은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사회보장제도가 아직 성숙된 단계가 아니어서 가계 입장에서는 아직 수혜금보다 세금이나 국민연금 등으로 지출하는 비중이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정부가 기업 신성장동력 발굴을 지원하는 한편 주거비와 교육비 부담을 줄이는 정책으로 가계 소비 여력을 늘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유엄식입니다. 한국은행, 복지부, 여가부 등 출입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