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정준길 대변인, 洪 '돼지흥분제' 논란에 "혈기왕성할때 일"

머니투데이 이슈팀 남궁민 기자 |입력 : 2017.04.21 14:31
폰트크기
기사공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이른바 '돼지 흥분제' 논란에 대해 정준길 자유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이 "혈기왕성할 때 일"이라고 해명했다.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정 대변인은 홍 후보의 자서전에 실려 물의를 빚은 '돼지 흥분제' 논란을 해명했다. 정 대변인은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국민들께서 감안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으로부터 45년 전, 지금이랑은 사회적 분위기가 다른 상황이었다"라며 "당시 책에서 이미 잘못된 일이라고 반성을 했다. 그리고 지금 생각해도 잘못된 일이다. 불쾌했다면 시청자 여러분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홍 후보의 '돼지 흥분제' 논란은 2005년 홍 후보가 쓴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 중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에서 비롯됐다.

이 책에는 짝사랑하던 여성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돼지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친구가 부탁했고 당시 대학 1학년이던 홍 후보가 이를 들어줬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어 "(친구가) 여학생을 술집에 데려가 생맥주에 돼지흥분제를 타 먹이고 쓰러진 여학생을 여관으로 데려가 옷을 벗겼지만 그 순간에 여성이 깨어나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라고 적혀있다.

논란이 된 '돼지 발정제' 이야기가 등장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자서전 일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논란이 된 '돼지 발정제' 이야기가 등장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자서전 일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논란이 확산되자 홍 후보는 이날 "홍릉에서 하숙하면서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었다"며 "그 이야기를 책에 기술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관여했던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이라며 자신이 직접 연루됐다는 의혹을 해명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