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김부겸 장관, 경찰에 "오늘 이후 비방, 책임묻겠다"

"검경 수사권 조정 앞두고 경찰 신뢰 잃어서는 안된다"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 |입력 : 2017.08.13 15:25|조회 : 5463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후3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 방문해 경찰청 지휘부 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창현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후3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 방문해 경찰청 지휘부 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창현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청 지휘부를 소집해 일명 '민주화 성지' 논란에 "오늘 이후 (경찰 내) 비방 등 행위에 대해 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13일 오후 3시부터 시작한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오늘 이후 당사자 입장을 주장하거나 상대를 비방하는 등 행위를 중단해달라"며 "개개인의 억울함은 장관 권한 안에서 철저히 조사해 밝히고 잘못된 것은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계속되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여름휴가를 마친 김부겸 장관은 일명 '민주화성지' 게시글 논란으로 시작된 경찰 지휘부 간 갈등이 확산되자 이날 회의를 직접 소집했다.

김 장관은 이날 '검·경 수사권 조정'이라는 큰 개혁 과제를 앞두고 경찰이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친 상황을 지적했다. 김 장관는 "저와 경찰 지휘부 여러분 모두 고개를 들 수 없는 게 인권경찰, 민중의 지팡이로 거듭나길 바라는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치안총감·차관급)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을 비롯해 수도권 지방청장들(서울·인천·경기남부청장, 치안정감)과 경찰청 과장급(총경) 이상 간부 전원이 참석했다. 전국 각 지방청에서도 화상 회의 방식으로 모든 지휘부가 참여한다.

이번 사태는 7일 강 학교장이 지난해 말 광주지방경찰청장 재직 당시 광주청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의 게시글(촛불집회 관련 시민 안전 안내문)을 이 청장 지시를 받고 하루 만에 삭제토록 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시작됐다.

게시글에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는 민주화의 성지, 광주 시민들에게 감사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강 학교장 측은 이 청장이 '민주화의 성지'라는 표현을 문제 삼았다고 밝혔지만 이 청장이 사실무근이라고 대응하면서 진실공방으로 이어졌다.

게시글 삭제 사건 이후 강 교장은 비위 행위로 감찰을 받았는데, 감찰 결과 경찰청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강 교장을 수사한다고 밝히면서 갈등은 더 커졌다.

진달래
진달래 aza@mt.co.kr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사건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