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외교부 "北취약계층 인도지원 정치상황과 무관하게 지속"

[the300]"美·日에 사전설명…NSC서 부처간 긴밀협의" 통일부, 국제기구 통해 800만弗 지원 검토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입력 : 2017.09.14 15:37
폰트크기
기사공유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1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1
외교부는 14일 "정부는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북한의 도발에 따른 제재와 압박의 시기인 것은 맞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적 지원은 이러한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것을 정부 입장으로서 견지해 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시기라든지 규모는 남북관계의 여러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일본 등이 우리 정부 결정에 대해 불쾌하단 반응을 보이는 데 대해 "대북정책 전반에 대해 미국, 일본 등 국가와 긴밀히 협의해오고 있다"며 "이번 건에 대해서도 사전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안보리 결의에서도 금지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제재와 압박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이날 대북지원 발표가 대북 안보리결의 2375호 채택 사흘 만에 이뤄진 것 관련 통일부와 외교부 간 협의에 문제가 있었단 지적에는 "관계부처 간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통해 어떤 협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됐는지는 밝힐 수 없다"면서도 "NSC를 중시으로 긴밀히 협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이날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과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달러 등 총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이 방안을 논의하고 지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