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거래 멈춘 KAI…증권가 "기업가치 종합하면 상폐 가능성 낮아"

2013년~2017년1분기까지 5800억원 과대계상으로 상장심사 돌입…증권업계 "기업가치 종합했을 때 상장폐지 가능성은 낮아"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입력 : 2017.10.12 16:40|조회 : 7761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중구 중림동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서울사무소/사진=뉴시스
서울 중구 중림동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서울사무소/사진=뉴시스

한국항공우주 (47,700원 보합0 0.0%)(KAI)가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에 들어갔다. 한국거래소는 늦어도 다음달 1일까지 심사를 마치고 기업심사위원회 심의 대상 여부를 결정한다. 심사 기간동안 거래는 정지된다.

다만 증권업계는 한국항공우주의 상장폐지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계속 기업으로서의 가치가 충분하고 방산산업에서 대체 기업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또 김조원 전 감사원 사무총장의 신임 대표 선임으로 회계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정부 의지가 높다고 평가했다.

이동헌 한양증권 연구원은 "외부에서는 정부의 시각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감사원 출신의 신임 대표 내정에서 한국항공우주를 살리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항공산업에서 다른 대안이 없어 KAI의 회생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적자기업도 아니고 계속기업으로서 가치도 높기 때문에 상폐 가능성은 아주 낮다고 본다"며 "상장폐지는 향후 방산 수주와도 연관이 높아 비리 척결 수준에서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연말 미국 고등훈련기 수주와 관련, 한국항공우주와 컨소시엄을 이룬 록히드마틴이 이번 '비리 스캔들'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내용도 없다"며 "아직까지는 입찰 자격에 문제가 없고, 연말 수주를 따낼 가능성도 여전히 높다"고 덧붙였다.

한국항공우주 주권 거래는 지난 11일부터 정지된 상태다. 거래소 규정상 상장폐지 결정까지 한국항공우주는 두 단계의 심사를 거친다.

먼저 거래소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를 통해 기업심사위원회 심의 대상에 해당되는지 검토한다. 실질심사에서는 사업의 계속성과 경영투명성, 투자자 보호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이후 심의 대상이 된다면 기업심사위원회에서 상장폐지 여부를 결정한다.

한국항공우주는 매출 5358억원, 당기순이익 465억원을 과대 계상한 분식회계 혐의로 전현직 임직원이 검찰 기소를 받았다고 전날 공시했다. 또 하성용 전 대표 외 1명은 횡령 15억4100만원, 배임 181억3420만원, 업무상 횡령 4억6000만원 등의 혐의로 공소 제기됐다고 밝혔다.

거래소 규정에 따르면, 코스피 상장사는 전·현직 임원의 자기자본 2.5% 이상의 횡령·배임이나 회사에 자기자본 2.5% 이상의 분식회계가 발생할 때 상장적격성 심사를 진행한다. 앞서 동아쏘시오홀딩스와 대우조선해양이 같은 이유로 심사를 받았다.

한국항공우주는 2013년~2017년 1분기까지 매출 5358억원과 순이익 465억원을 과대계상해 심사 대상이 됐다. 이는 자기자본의 41%가 넘는 금액이다. 다만 회사가 공시한 횡령·배임 금액은 200억원으로 자기자본의 1.4%에 그쳤다.

거래소 관계자는 "재무상태와 앞으로의 영업활동 등을 종합해 심사를 진행한다"며 "분식회계 문제가 불거진 만큼 앞으로 내부 통제장치를 잘 갖출 것인지 등을 주요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주현
김주현 nar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증권부 김주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