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故김광석 부인 "이상호 실체 다큐멘터리 만들겠다"

(상보)서해순씨, 12일 오후 피고발인으로 소환조사 받기 직전 심경 밝혀

머니투데이 김민중 기자 |입력 : 2017.10.12 14:41|조회 : 22793
폰트크기
기사공유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53)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을 떠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53)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을 떠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53)가 12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 직전 "이상호씨(영화 '김광석' 감독 겸 고발뉴스 기자)의 실체를 낱낱이 밝히는 다큐멘터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감독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영화로 만든데 대해 같은 방법으로 대응하겠다는 얘기다.

이날 낮 1시50분 서씨는 피고발인 신분으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나와 기자들 앞에서 이같이 밝혔다. 서씨는 이상호 감독, 김광석씨의 친형인 김광복씨에 의해 유기치사와 사기 혐의로 고발당했다. 영화 '김광석'은 김광석씨, 그의 딸 故 서연양의 죽음에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이다.

서씨는 "이상호씨가 돈을 벌기 위해 인터뷰를 짜깁기해서 영화일 수 없는 걸 돈 받고 상영했다"며 "이상호씨가 언론인이 맞는지, 그분에게 피해 본 사람은 또 없는지, 해외대학을 나오셨다는데 맞는지 등을 밝히는 다큐멘터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씨는 이날 조사를 받은 뒤 이상호 감독을 무고 혐의로 고소할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서씨는 "우리나라에서는 여자가 결혼하면 살기 어려운 것 같다"며 "사건이 좀 정리되면 김광석씨와 이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같이 여자를 잘 도와주는 남편이 있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법조인들에 따르면 서씨가 이미 사망한 김광석씨와 이혼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 채민수 변호사는 "이혼은 살아 있는 사람끼리 하는 것"이라며 "사별하는 순간 결혼관계가 해소되는 것인데 서씨가 착각한 듯하다"고 말했다.

서씨는 건강상태가 좋지 않았던 딸 서연양을 제대로 양육하지 않고 병에 걸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서연양은 2007년 12월23일 경기 수원시의 한 대학병원에서 숨졌으며 사인은 급성폐렴이었다. 당시 경찰은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또 서씨는 2008년 10월 김광복씨 등을 상대로 김광석씨의 음반 저작권을 두고 법적 다툼을 벌이던 중 조정 과정에서 서연양의 사망 사실을 숨기고 서연양 앞으로 일부 권리를 넘겨받은 혐의다. 서씨가 일부러 서연양의 죽음을 알리지 않았는지가 쟁점이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김광복씨를, 28일 이 감독을 각각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민중
김민중 minjoong@mt.co.kr

사건·사고 제보 바랍니다. 사회부 사건팀에서 서울남부지검·남부지법, 영등포·구로·양천·강서 지역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