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검찰, '마약 밀수·투약' 남경필 장남 구속기소

[the L] (상보) 수차례 필로폰·대마 투약하고 필로폰 밀반입한 혐의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입력 : 2017.10.13 14:20
폰트크기
기사공유
 남경필 경기도지사 /사진=뉴스1
남경필 경기도지사 /사진=뉴스1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필로폰 등 마약류를 밀반입하고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13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남모씨(26)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남씨는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서울과 중국 베이징 등지에서 필로폰과 대마를 각각 투약, 흡연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마약류를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밀수한 필로폰을 남씨에게 건넨 A씨를 구속 기소하고, 이들 범행에 가담한 2명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앞서 경찰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필로폰 투약과 관련한 범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남씨의 연루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달 17일 그를 서울 강남구청 부근 길거리에서 긴급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남씨는 휴대폰 즉석만남 채팅 앱(애플리케이션)에서 채팅방 내에 있던 경찰 수사관을 일반 여성인 줄 알고 '마약을 함께 투약하자'고 권유하다 검거됐다. 당시 경찰은 남씨가 남 지사의 아들인지 파악하지 못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