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현대차그룹, 美실리콘밸리에 '현대 크래들' 개소

혁신 스타트업 지원…AI·자율주행·스마트시티·미래 모빌리티·로봇 분야 투자 및 협업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7.11.15 12:01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 AI(인공지능) 분야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개소한다. 현대 크래들 직원들이 스타트업 기술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평가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 AI(인공지능) 분야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개소한다. 현대 크래들 직원들이 스타트업 기술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평가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 (157,000원 상승2000 1.3%)그룹이 자율주행, AI(인공지능) 분야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현대 크래들'을 개소했다.

1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실리콘밸리 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해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개소했다.

현대 크래들은 현대차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적 협력, 혁신)'의 중심지 역할을 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텔아비브 등 거점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개설하고 향후 네트워크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 크래들은 AI,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산업 혁신을 이끄는 역할을 하게 된다. 로봇과 미래 모빌리티간 융합 시너지에 주목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기회도 모색한다.

동시에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발굴, 투자, 공동개발은 물론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실리콘밸리 현지 진출을 지원한다.

센터의 이름은 'Center for Robotic-Augmented Design in Living Experiences'의 약자다. 로봇 요소 기술들(AI, 센서,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차량 개발 뿐 아니라 운송, 모빌리티 등 인간의 삶과 관련된 기술과 서비스 전반에 대해 연구하는 곳이 될 것이라는 의미다.

현대 크래들은 우선 현지 신생 스타트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 활동을 확대한다. 초기(씨드) 단계 투자는 물론 다양한 단계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지분 투자뿐 아니라 그룹 사업과 연관된 기술에 대해서는 그룹과 스타트업의 공동개발도 추진한다.

연구개발 기능을 강화해 신기술 및 신사업 모델을 검증하는 자체 프로젝트도 수행한다. 미래 자동차 산업의 지형을 바꿀 새로운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해 현지 선검증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유의미한 결론을 도출할 경우 국내외 R&D 센터 및 주요 사업부문과 상용화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현지 스타트업과 공동 기술 개발도 강화한다. 현대 크래들은 국내 R&D센터가 필요로 하는 기술 보유 스타트업을 탐색하고, 그룹의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새로운 기술을 공동개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미국 실리콘밸리 진출을 위한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로서 업무를 추진한다. 미국에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국내 스타트업들을 선별, 실리콘밸리 비즈니스·기술 개발 파트너 및 투자자와 연계해 실리콘밸리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 AI(인공지능) 분야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개소한다. 현대 크래들 직원들이 실리콘밸리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센서를 통한 운전 중 생체리듬 측정 기술'을 평가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 AI(인공지능) 분야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개소한다. 현대 크래들 직원들이 실리콘밸리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센서를 통한 운전 중 생체리듬 측정 기술'을 평가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