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가방으로 소통한 최태원, 80兆 투자 약속

(종합)김동연 부총리와 '사회적 가방' 화두로 일자리 공감대…동반성장펀드 증액도 추진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권혜민 기자, 한민선 기자 |입력 : 2018.03.14 16:40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본사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SK가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의 가방을 구매한 뒤 전달받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본사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SK가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의 가방을 구매한 뒤 전달받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SK (285,500원 상승6000 2.1%)그룹이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인 27조5000억원 투자에 나선다. 이를 포함, 앞으로 3년간 80조원을 투자해 2만8000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일자리 확대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혁신성장 기조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4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본사를 방문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의 3시간에 걸친 간담회에서 이 같은 투자계획을 밝혔다.

3년 80조원 투자계획 중 올해 우선 집행되는 금액은 27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투자액 보다 약 10조5000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80조원 자금은 혁신성장을 위해 반도체, 소재, 에너지, 차세대 ICT, 미래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5대 신사업에 집중 투입된다. 특히 투자는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등 그룹 주력 계열사를 중심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소재와 에너지 신산업, 차세대 ICT 부문에만 각기 49조원, 13조원, 11조원이 투입된다.

이 같은 투자를 바탕으로 SK그룹은 3년간 2만8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올해만 8500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김 부총리와 최 회장의 간담회 분위기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 김 부총리는 "회장님이 직접 가방을 들고 찍은 사진을 신문에서 봤다"며 SK가 후원한 사회적기업 모어댄의 가방을 화두로 말문을 열었다. 최 회장은 김 부총리에게 이 가방을 선물했고, 김 부총리는 "그냥 받을 수는 없고 구매하겠다"며 웃었다.

두 명은 가방을 연결고리로 사회적 가치와 일자리 확대 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 부총리는 "최 회장님은 딥체인지라는 화두를 던지면서 사회적 가치와 공유인프라,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강조한 것으로 안다"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과 같은 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회장은 "경제적 가치만 추구했던 기업이 사회적 가치도 추구하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며 "발상을 바꿔서 껍질을 깨고 새로운 시장과 세상으로 우리를 변화시켜 나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특히 최 회장은 그룹 밖 사회적 기업 창업지원을 통한 고용확대에 역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그는 "SK 계열사 안에 일자리만 만드는 게 아니라 새 일자리를 만드는 게 어떨까 해서 사회적기업 이야기를 들고 왔다"며 "사회문제를 해결해 새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창업 생태계를 만들어 보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SK그룹은 이날 80조원 투자와 2만8000개 일자리 창출 청사진 외에도 5400억원 수준인 동반성장펀드를 내년에는 6200억원으로 늘리는 한편 민간 영역에서 최초로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사회적 기업 전용펀드 조성에도 나선다는 계획을 내놨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