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6.26 740.48 1132.10
보합 7.95 보합 9.14 ▼3.1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네이버, 기사 1건당 '댓글 3개'만 허용… 60초 간격 신설

(상보)네이버, 댓글 운영 개선책 발표… 공감·비공감 클릭수도 50개로 제한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입력 : 2018.04.25 08:36
폰트크기
기사공유
네이버, 기사 1건당 '댓글 3개'만 허용… 60초 간격 신설
네이버가 최근 불거진 뉴스 댓글 조작 논란과 관련, 기사 1건당 작성할 수 있는 댓글을 3개로 제한하는 개선책을 내놨다. 연이은 댓글 작성, 공감·비공감 클릭을 차단하기 위한 방안도 포함됐다.

네이버는 과다하게 댓글을 다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기사 1건당 한 개 아이디로 작성할 수 있는 댓글 3개로 제한 △댓글 작성 뒤 60초 내 다른 댓글 작성 제한 △24시간 내 누를 수 있는 공감·비공감 클릭수 50개로 제한 △공감·비공감 클릭 뒤 10초 내에 다른 공감·비공감 클릭 제한 등 조치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치로 네이버 이용자가 작성할 수 있는 뉴스 댓글이 크게 줄어든다. 네이버가 2006년 댓글 개수 제한을 도입한 이후 댓글 제한이 한 자리수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네이버는 24시간 기준으로 아이디당 댓글 20개, 답글(대댓글) 40개까지 허용해왔다. 사실상 기사 1건당 한 개 아이디로 최대 60개의 댓글(답글 포함)을 남길 수 있었다. 공감·비공감 클릭수 제한과 댓글 작성 및 공감·비공감 클릭 간격은 최초로 도입된 정책이다.

댓글 어뷰징 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기술적 조치도 이뤄진다. 네이버는 △AI(인공지능)에 기반한 이용자의 로그인 패턴 학습 및 추가 인증 요구 △일반 이용자의 사용 가능성이 낮은 클라우드 서버를 통한 IP 접근 차단 △기계적 어뷰징 의심 ID에 대한 차단 등 대응책을 강화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댓글 정렬 방식을 변경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댓글 작성자 정체성 강화,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 소셜 계정에 대한 공감·비공감 제한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오는 5월 중순쯤 추가 개선책을 발표한다.

이번 개선책은 네이버가 지난달 발족한 댓글정책이용자패널회의과 협의를 거쳐 내놨다.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은 네이버가 뉴스 댓글 운영원칙과 정책 등에 대해 이용자와 함께 논의하기 위한 구성한 조직이다. 업계, 학계, 협회, 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 20명으로 이뤄졌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댓글 영역을 사용자들의 다양한 생각과 목소리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 댓글정책이용자패널과 함께 온라인 소통의 사회적 공감대를 찾아 나가려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진욱
서진욱 sjw@mt.co.kr twitter facebook

묻겠습니다. 듣겠습니다. 그리고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ohyesgogo  | 2018.04.25 10:36

이런식으로 어물쩡 넘어가려 하지 말고, 그간의 메크로 장난질을 로그 분석하여 전수조사 하라!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