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류현진, 왼쪽 사타구니 염좌 부상..구체적 내용은 아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류현진, 왼쪽 사타구니 염좌 부상..구체적 내용은 아직

머니투데이
  • 김동영 기자
  • 2018.05.03 13: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3일 애리조나전 2회말 도중 부상으로 내려온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이 멈춤 신호를 받았다. 투구 도중 왼쪽 서혜부(사타구니, 아랫 배의 양측과 허벅다리 사이) 염좌 부상을 입었다. 아직 정확한 부상 정도는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부상 부위 특성상 복귀까지 일정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리는 '2018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애리조나전에 선발 등판해 1⅓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고 내려왔다.

이날 전까지 류현진은 최상의 페이스를 보이고 있었다. 5경기 28⅓이닝,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22를 기록중이었다. 사실상 다저스의 에이스였다.

하지만 3일 갑작스러운 부상을 입고 말았다. 애리조나 원정에 등판한 류현진은 1회를 실점 없이 끝냈고, 2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첫 아웃을 잡은 뒤, 데븐 마레로 타석에서 문제가 생겼다.

볼카운트 0-2의 유리한 상황이었지만, 이 2구째 공을 던진 후 몸에 이상이 왔다. 류현진은 왼쪽 사타구니 부분에 이상을 느꼈다. 투구 후 불편함을 느끼는 모습이 보였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트레이너가 마운드로 올라왔고, 류현진의 상태를 살폈다. 류현진은 다리 스트레칭을 하며 자신의 몸 상태를 체크했고, 이내 고개를 저었다. 그리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허무하게 끝난 자신의 시즌 6번째 등판이었다.

경기 후 다저스는 류현진이 왼쪽 서혜부 부상이라고 밝혔다. MLB.com은 "류현진이 2회 투구 도중 왼쪽 서혜부 부상을 입고 교체됐다"라고 전했다.

다저스에게 또 하나의 날벼락이 떨어진 셈이 됐다. 이미 저스틴 터너, 코리 시거, 리치 힐, 야시엘 푸이그, 로건 포사이드 등이 부상으로 빠져 있는 상황. 여기에 류현진까지 부상을 입었다.

아직 구체적으로 얼마나 다쳤는지, 복귀까지 얼마나 걸리는지 등에 대한 정보는 나오지 않았다. 경기 후 정확한 검진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서혜부 부상의 경우 복귀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받으며 2015~2016년을 거의 통째로 날렸던 류현진은 2017년 복귀해 건재함을 보였다. 그리고 올 시즌 초반 한껏 페이스를 끌어 올리고 있었다.

하지만 투구 도중 갑작스럽게 부상을 당하며 쉬어가게 됐다. 의도하지 않은 멈춤이다. 여러모로 아쉽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SFIS 2019 (2/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