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호날두도, 손흥민도…월드컵서 '현대차 버스' 탄다

[카라이프]현대·기아차, FIFA 최상위 파트너...기아차 후원팀, NBA 파이널서 맞붙어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6.09 05:30|조회 : 9130
폰트크기
기사공유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현대차 버스를 사용하는 모습 /사진=FIFA 홈페이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현대차 버스를 사용하는 모습 /사진=FIFA 홈페이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그리고 대한민국 대표팀 손흥민도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월드컵’에서 현대자동차 버스를 탄다. 현대차는 FIFA 공식후원사로 각 국가를 대표하는 슬로건을 부착한 버스를 선수 이동용으로 제공한다.

한국 대표팀이 타는 버스에는 ‘아시아의 호랑이, 세계를 삼켜라’라는 슬로건이 부착됐다. 호날두가 탈 포르투갈 대표팀 버스에는 ‘과거는 영광, 현재는 역사(THE PAST IS GLORY, THE PRESENT IS HISTORY), 한국과 맞붙을 독일 대표팀 버스에는 '함께 역사를 써내려가자(LET’S WRITE HISTORY TOGETHER)라는 슬로건이 붙는다.

호날두도, 손흥민도…월드컵서 '현대차 버스' 탄다
◇현대·기아차 FIFA 최고 스폰서…월드컵 시청자만 32억명=‘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현대·기아차는 선수단 버스 외에도 총 954대를 월드컵 대회 준비 및 운영을 위해 지원한다. 러시아는 현대·기아차에게 익숙한 시장이다. 올해 러시아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이 기아차의 ‘리오(국내명 프라이드)’다.

현대·기아차는 FIFA의 최상위 파트너사 중 유일한 자동차 기업이다. 현대·기아차는 FIFA가 주관하는 모든 대회를 활용해 브랜드를 홍보할 수 있다. 최상위 파트너사는 아디다스, 코카콜라 등 전세계 6개 기업뿐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사용될 현대차 버스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사용될 현대차 버스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가 FIFA와 손을 맞잡은 지 벌써 20년이나 됐다. 현대차는 ‘1999 미국 여자월드컵’을 시작으로 FIFA가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서 공식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고,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2022년 월드컵까지 지속 후원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2007년부터 FIFA 공동 후원사로 이름을 넣었다.

현대·기아차는 FIFA 후원을 중요한 스포츠 마케팅 요소로 생각한다. 전세계 축구팬과 축구에 대한 열정을 공유하면서 감정적 연결고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기아차는 광고, 판촉, 제품 등에 대회 마크 및 마스코트 등을 활용해 공식 후원사임을 알릴 수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경기에서 광고판에 현대차 브랜드가 노출되고 있다. /사진=FIFA 홈페이지
'2014 브라질 월드컵' 경기에서 광고판에 현대차 브랜드가 노출되고 있다. /사진=FIFA 홈페이지
또 월드컵 모든 경기에서 현지 광고보드를 이용해 브랜드를 전세계에 노출시킬 수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의 경우 전세계 시청자수가 32억명에 달했다.

현대차는 2002년 한일 월드컵 공식후원사로 활동하며 6조원 이상의 광고 효과를 거뒀고,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선 경기장 광고판 홍보로만 8조6000억원의 마케팅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그 이상의 광고효과가 전망된다.

기아차는 2008년부터 미국 NBA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차는 2008년부터 미국 NBA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NBA 파이널 두팀 모두 기아차 후원…IOC는 토요타= 현대·기아차의 스포츠 마케팅은 FIFA 월드컵으로만 끝나지 않는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는 NFL(미국프로풋볼리그)를, 기아차는 NBA(미국프로농구)를 공식 후원하고 있다.

특히 미국 NBA 챔피언 결정전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4년 연속 만났는데, 두 팀을 모두 기아차가 공식 후원하고 있다. 기아차는 2008년부터 NBA를 후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와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라파엘 나달 선수를 후원하고 있다. 지난 1월 열린 호주오픈의 경우 정현 선수가 4강에 올라 큰 화제가 됐다.

지난 1월 열린 호주오픈에서 정현 선수가 경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호주오픈 홈페이지
지난 1월 열린 호주오픈에서 정현 선수가 경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호주오픈 홈페이지
올림픽을 주최하는 IOC의 경우 토요타가 최고등급인 ‘월드와이드 올림픽파트너’다. 원칙적으로는 토요타 외에 자동차 기업은 IOC가 주최하는 올림픽을 활용해 홍보를 할 수 없다.

다만 올해 한국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의 경우 후원 등의 문제로 현대·기아차가 평창올림픽조직위와 '평창올림픽 공식파트너(티어1)’ 계약을 맺고, 국내에서만 홍보활동을 벌였다. 대신 토요타는 국내에서 올림픽 관련 마케팅을 하지 않았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6월 7일 (11:09)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