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파란 물결' 속…'전략공천' 상대 극복한 '이변 주인공들

[the300] 전남 장흥·신안·장성군수 '무소속'…권오봉 여수시장 후보도 '전략공천' 꺾고 승리

머니투데이 이재원 기자 |입력 : 2018.06.14 10:38
폰트크기
기사공유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는 '파란 물결'이 한반도를 휩쓰는 것으로 끝났다. 더불어민주당이 광역은 물론, 기초단체장까지 석권했다.

민주당 깃발을 들고 나선 기수들이 여기저기 깃발을 꽂았다. 서울 강남구, 부산 동래·영도·해운대 등 진보 정당에게 험지인 곳에서도 승전보를 울렸다. 대구 등 보수 텃밭에서는 여전히 자유한국당이 강세를 보였다. 대구 7개 구의 구청장은 모두 한국당 후보가 당선됐다.

이 와중에 당의 힘 없이도 당당히 승리한 후보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당의 전략공천을 받은 후보들까지 꺾고 승리한 이들이다.

 정종순 무소속 장흥군수 후보가 14일 전남 장흔군 선거사무소에서 6.13지방선거 당선이 확정되자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정종순 측 제공
정종순 무소속 장흥군수 후보가 14일 전남 장흔군 선거사무소에서 6.13지방선거 당선이 확정되자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정종순 측 제공


대표적인 인물이 전남 장흥군수로 당선된 정종순 무소속 후보다. 민주당이 초강세를 보였던 전남 지역에서 박병동 민주당 후보를 꺾고 승리했다.

4년 전 무소속으로 도전해 고배를 마셨던 정 후보는 와신상담 끝 재수에 성공했다. 빈농의 아들인 그는 농협중앙회 장흥·영광·화순군지부장과 농협중앙회 광주본부장, 농협중앙회 상무를 역임했다.

30여년 넘게 농협에서 근무한 경력을 바탕으로 지역주민들의 표심을 파고들었다. 선거 전 여론조사에서도 우위를 보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고향인 전남 신안군수 선거에서도 무소속 돌풍이 불었다. 박우량 후보(30.7%)가 고길호 후보(28.6%)를 2.1%포인트(p) 차이로 꺾었다.

둘 다 무소속 후보다. 전략공천을 받았던 천경배 민주당 후보는 14%를 얻는데 그쳤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추미애 대표 비서실 부실장 출신인 천 후보를 전략공천했다.

하지만 섬이란 특수성으로 선거운동이 만만치 않은 상황에서 전직 군수인 박 후보 등은 조직력과 인지도를 앞세워 당세를 극복했다.

전남 장성군수 선거도 유두석 무소속 후보가 승리했다. 재선에 나선 유 후보는 민주당이 전략공천한 윤시석 후보를 밀어내고 승리를 거뒀다.

여수시장 선거에서도 이변이 연출됐다. 민주당 경선에 참가했다가 "특정 후보를 위한 경선"이라며 불참을 선언한 뒤 무소속 출마한 권오봉 후보자가 당선됐다. 선거 초반 높은 당 지지율을 기반으로 한 권세도 민주당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승세를 잡았지만, 결과는 달랐다.

반대로 민주당이 이변을 일으킨 지역도 있다. 경북 구미시장 선거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곳이다. 한국당의 기세가 강한 곳이다. 경북 23개 기초자치단체장 가운데 유일한 민주당 소속 당선자다. 장세용 민주당 후보는 40.8%를 얻어 38.7%를 받은 이양호 한국당 후보를 제치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