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6.10 719.00 1137.60
보합 55.61 보합 25.15 ▲9.2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은산분리 완화 유탄? 가치주로 주목받는 은행주

양호한 대출 성장세에 올해도 견고한 이익증가 전망… 배당수익률 4~5% 매력도

머니투데이 하세린 기자 |입력 : 2018.08.10 16:37
폰트크기
기사공유
은산분리 완화 유탄? 가치주로 주목받는 은행주

정부가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 소유 제한) 등 금융규제 완화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은행주들은 하반기에도 가치주로서 주목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은행의 순이익을 좌우하는 대출분야의 지표가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어서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부터 이날까지 코스피 은행 업종지수 수익률은 -1.89%를 기록했다. 같은기간 코스피 수익률인 -7.49% 대비 5.60%포인트가량 높은 것이다.

금리인상기 우려와 달리 대출도 양호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전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말 은행 총 대출잔액은 1608조8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0.7%, 전년말 대비 3.9% 증가했다.

가계대출 잔액은 796조6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0.6%, 전년말 대비 3.9% 늘었다. 기업대출 잔액은 812조2000억원(중소기업대출 잔액 656조3000억원, 대기업대출 잔액 155조9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0.7%, 전년말 대비 3.9% 증가했다.

강혜승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대출 성장률이 기존 예상보다 양호하다"며 "적정 대출 성장과 연간 순이자마진(NIM) 개선에 따라 순이자이익이 의미있게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현재 주가 기준으로 대형 은행주의 2018~2020년 배당 수익률이 4~5%대로 예상된다"면서 "가치주 관점에서 투자가 유망하다"고 말했다. 최선호주로는 최근 주가가 하락하며 저평가 매력이 커진 하나금융지주 (42,950원 상승1200 -2.7%)KB금융 (51,000원 상승1400 -2.7%)을 제시했다.

유승창 KB증권 연구원도 "은행의 대출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중소기업대출과 가계일반대출은 대손위험이 낮은 현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아 은행업종의 수익성 개선에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장금리의 완만한 상승에 따른 순이자마진 개선효과와 더불어 은행의 이자이익은 견조한 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최근 일주일의 경우 은행주는 미·중 무역갈등 심화 가능성에 따른 원화 약세와 규제 우려가 지속되면서 시장 대비 다소 부진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은산분리 완화 논의도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은산분리는 산업자본의 은행지분 보유 지분을 최대 10%(의결권 있는 지분은 4%)로 제한하는 법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은산분리 규제 완화를 추진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고, 여야 원내대표들은 지난 8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이달 내 처리하는 데 합의했다.

은산분리 규제가 완화되면 인터넷은행 주요 주주 기업들이 지분을 늘리는 등 영향력을 키울 수 있어 기존 대형은행과 자본·기술·상품 등 다방면에서 경쟁이 가능하다. 신규사업 진출, 기업공개(IPO) 등 추진도 더 쉬워진다.

유승창 연구원은 "당분간 매크로 변수의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은행주의 단기 모멘텀은 제한적"이라면서도 "현 주가는 펀더멘털 대비 저평가된 수준(PBR 0.48배)으로 대외환경이 호전될 경우 반등 여력이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