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보합 21.97 보합 14.94 ▲6.7
-1.06% -2.18% +0.60%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품질 자부" 양산공장서 만든 국내산 '히츠' 이달부터 판매

(종합)수입산 히츠 국산으로 대체됐지만…"가격 변동 없어"

머니투데이 양산(경남)=정혜윤 기자 |입력 : 2018.10.11 15:21
폰트크기
기사공유
한국필립모리스 히츠 생산공정
한국필립모리스 히츠 생산공정

"이전에 세계 필립모리스 여러 공장에서 근무했지만, 전 세계 공장과 비교했을 때 한국 필립모리스 제품 품질이 우수하다고 자신할 수 있다." (이리나 아슈키나 필립모리스 상무)

경남 양산시에 있는 한국필립모리스 공장은 2002년 설립돼 최첨단 제조 설비와 국제적 환경 경영 공인, 세계적 수준의 안전 시스템 등을 갖췄다.

한국필립모리스는 11일 경남 양산시 양산공장에서 일반 담배뿐 아니라 '아이코스' 전용 담배 제품인 '히츠(HEETS)'를 생산, 이달 말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필립모리스는 이를 위해 3000억원을 투자해 양산공장에 히츠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가동을 시작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그간 전량 수입하던 히츠를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국내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이로써 양산공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히츠를 생산하는 최초 생산 기지가 됐다. 히츠 생산 국가는 이탈리아, 스위스, 루마니아, 러시아, 그리스, 한국 등 6개국이다.

지난해 6월 한국에 공식 출시된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아이코스는 출시 1년이 채 되지 않아 국내 성인 흡연자 100만 명 이상이 이용할 만큼 급성장했다. 아이코스 전용담배 히츠는 8월 기준 국내 담배시장 점유율 8.1%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해 12월 히츠 국내 생산 계획을 발표했고, 이후 3000억 원을 투자해 양산공장을 증축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양산공장에서 일반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를 모두 생산하기 위해 직원 344명을 추가 채용해 국내외에서 교육 훈련을 진행했다.

새로운 히츠 생산 시설에는 맛과 품질뿐 아니라 유해 물질 감소라는 특성을 지키고자 최고 수준의 품질 경영 시스템이 도입됐다. 실제 양산공장 생산라인 곳곳에는 담배 원주율, 질량, 길이 등을 점검하는 기기가 설치돼 품질 상태를 점검했다. 이리나 아슈키나 필립모리스 상무는 "일관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안정적인 생산 프로세스가 중요하다"며 "균일한 품질관리가 될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필립모리스 히츠 생산공정
한국필립모리스 히츠 생산공정

김병철 한국필립모리스 전무는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이 궐련형 전자담배의 내수시장을 책임질 뿐 아니라 향후 수출의 길을 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이코스 지난해 말 30여 개국, 현재 43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내수 시장을 시작으로 점차 수출 길을 열어갈 계획이다.

김 전무는 "히츠 국내 생산으로 한국 소비자들의 수요에 더 빨리 적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 전무는 수입산이 국산으로 대체되면서 관세가 사라져 가격 변동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가격 인하는 없다고 답했다. 그는 "지난해 궐련형 전자담배에 부과된 세금이 두 배 가까이 오른 상황에서, 소비자 가격을 올리는 대신 원가 부담을 낮추고자 국내 생산을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한국필립모리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 정보 공개 소송을 낸 것과 관련해선 "식약처 발표가 직·간접적으로 소비자들에게 혼란과 오해를 불러일으켜 바로잡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어느 기업이든 정부를 상대로 맞서는 게 부담스럽긴 하지만 (이런 상황을)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식약처는 "국내 판매 중인 전자담배에서 일반 담배보다 '타르' 성분이 더 많이 검출됐다"며 "기존 담배보다 더 유해하다"고 밝힌 바 있다.

정혜윤
정혜윤 hyeyoon12@mt.co.kr

발로 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