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55 695.72 1131.60
보합 6.03 보합 4.91 ▲5.8
-0.29% +0.71% +0.52%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시험지 유출 의혹' 쌍둥이 아빠, 6일 구속여부 결정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A씨, 6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서 영장 실질 심사 진행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11.05 14: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시험 문제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숙명여고 정문 /사진=뉴스1
시험 문제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숙명여고 정문 /사진=뉴스1

서울 숙명여고 시험 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해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인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53)의 구속 여부가 6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은 6일 오전 10시30분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A씨 구속 여부는 6일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달 2일 A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경찰은 "입시정책과 관련해 국민적 관심이 집중되는 등 그 사안이 중대하다"며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수사결과 시험 문제가 사전에 유출됐다고 본다. 경찰 관계자는 "시험문제와 정답 유출이 의심되는 정황들을 다수 확보해 범죄혐의가 상당함에도 피의자들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며 "향후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도주,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A씨와 쌍둥이 자매는 연이은 경찰 조사에서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해왔다. 하지만 경찰은 압수수색과 휴대폰 디지털포렌식(전자기기 분석) 등 수사 결과를 종합해 시험 문제 유출이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다.

올 9월 쌍둥이 자매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는 시험문제의 답을 손으로 적은 메모가 나왔다. 쌍둥이 자매는 경찰 조사에서 "시험 후 반장이 (시험 답) 불러준 것을 받아적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쌍둥이 자매 휴대폰에서 영어 과목 시험문제 유출 정황도 발견했다. 시험 3일 전에 저장된 해당 메모에는 영어 문제에 대한 답안이 문장 형태로 저장돼 있었다. 경찰 분석 결과 해당 메모가 삭제되거나 저장된 날짜를 수정한 흔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당초 논란이 된 2학년 1학기 시험이 아닌 1학년 때 시험 문제의 유출 정황도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의심되는 정황이) 2학년 1학기도 있고 그 외에도 좀 나왔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쌍둥이 자매에 구속영장을 신청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을 모두 구속 신청하기는 부담스럽다"며 "특히 쌍둥이가 미성년자인 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달 15일 이전까지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전환한 이후 A씨를 4번, 쌍둥이 자매를 3번 불러 조사했다. 지난달 30일과 31일 숙명여고 시험출제 교사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는 등 현재까지 참고인 27명도 조사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