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21.97 ▼14.94 ▲6.7
-1.06% -2.18% +0.60%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우본, 한파 대비 비상상황반 운영…"배달 늦어도 이해해주세요"

스노타이어·스노체인 등 지급…폭설 시 자동차로 배달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입력 : 2018.12.07 15:52
폰트크기
기사공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한파에 대비해 비상상황반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사진=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한파에 대비해 비상상황반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사진=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한파에 대비해 비상상황반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한파와 강풍으로 배달에 어려움이 있는 산간지역 등의 배달을 중지하도록 조치했다. 또 대설주의보 등 기상특보가 발효된 지역은 자동차를 이용하고 시한성 우편물만 배달하도록 했다.

스노타이어와 스노체인, 장갑 등 방한용품도 사전에 지급했다. 또 기상특보 상황에 따라 우체국장이 배달 정지 등을 결정하도록 했고 고객에게는 우편물 배달정지와 해제를 안내하는 SMS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아직까지 전국에서 우편물 배달을 정지한 우체국은 없다. 경인·전남·전북 등 일부 섬 지역은 선편 결항으로 우편물이 배달되지 않고 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기상특보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해 집배원이 최대한 안전하게 우편물을 배달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일부 지역은 기상상황에 따라 우편물 배달이 지연될 수 있으므로 국민들의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주현
김주현 nar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정보미디어과학부 김주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