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5.55 681.78 1123.40
▲12.98 ▲5.3 ▼5.1
+0.62% +0.78% -0.45%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가천대, ACE+ 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 개최

대학경제 권현수 기자 |입력 : 2018.12.08 14:25
폰트크기
기사공유
가천대, ACE+ 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 개최
가천대학교는 지난 7일 교내 대강당에서 ACE+사업(잘 가르치는 대학·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을 열었다.

ACE+사업은 교육부가 2010년부터 학부교육의 선도모델을 발굴해 지원한 사업으로 가천대는 2015년 경기, 인천지역 대학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가천대는 지난 4년 동안 융합 교육, 교양교육 혁신 등을 통해 학부 교육의 질적 패러다임을 바꿨으며 그 동안의 사업 성과를 이날 공유했다.

심포지엄은 '대학 교육의 융합(Convergence)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교양 교육의 융합 △전공교육의 융합 △교수학습의 융합 △교육혁신의 융합 등 세부 주제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성과 사례를 공유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학 교육 혁신 방안을 모색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김재춘 영남대 교수(전 교육부 차관)는 "사회 변화에 맞춰 대학 교육도 융합 중심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역량(Competency)과 민첩성(Agility)을 키워줄 수 있게 교육을 혁신해 융합, 문제해결, 헌신, 잠재력, 적응 능력을 키워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도한 대학 교육의 변화를 위해 통합적 접근 및 교양교육 강조, 우등 대학(Honors College) 프로그램 운영, Teaching 강조 등의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조효숙 부총장은 "초연결, 초지능 사회가 전개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은 융합이다. 이러한 변화에 맞춰 우리 대학은 ACE+사업을 중심으로 전공과 교양, 전공과 전공 등 다양한 분야의 융합을 선도했다"면서 "그 동안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교육혁신원을 최근 신설하고 POST ACE+를 시작했다. 오늘 성과발표 내용을 반영해 지속적인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