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환경공단 압수수색 마쳐(종합)

  • 뉴스1 제공
  • 2019.01.14 18: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문건작성 지시 책임자·작성목적 파악 주력 전망

image
14일 오후 검찰 관계자들이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환경부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한 뒤 압수품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2019.1.14./뉴스1 © News1 이길표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검찰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과 관련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블랙리스트 문건과 관련한 두번째 압수수색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9시30분쯤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정부세종청사의 환경부 차관실과 감사관실, 기획조정관실과 인천 서구 소재 한국환경공단 본사 등 총 4곳을 직권남용 혐의 수사를 위해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압수품을 분석해 문건 작성을 지시한 책임자와 작성 목적을 파악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2018년 12월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청와대 비위 의혹을 폭로하면서 "환경부로부터 해당 문건을 받아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게 보고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은 지난해 말 환경부 김은경 장관, 박천규 차관, 주대형 감사관, 김지연 운영지원과장,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 5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이후 검찰은 지난달 26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특감반을 임의제출 형식으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하고, 전 정권에서 임명된 인사들에게 사표를 내도록 종용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고발장 접수 이후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전병성 전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김용진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사업본부장, 김정주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본부장을 소환하는 등 참고인 조사를 이어가는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