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체험관·만담꾼…'친근한 수소'에 공들이는 일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체험관·만담꾼…'친근한 수소'에 공들이는 일본

머니투데이
  • 도쿄(일본)=김남이 기자
  • 2019.02.12 04: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로 밝히는 도쿄올림픽 下]수소정보관에서 직접 체험하며 수소학습…2월1일은 '도쿄 수소의 날'

일본이 ‘친근한 수소’ 만들기에 열심이다. 수소사회 실현을 위해 대중의 이해와 참여가 필수여서다. 수소정보관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수소의 날'까지 제정해 '수소사회'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지난달 30일 도쿄 고토구 수소정보관 ‘도쿄 스이소미루’에서 기자가 직접 체험을 해보고 있다. /사진=김남이 기자
지난달 30일 도쿄 고토구 수소정보관 ‘도쿄 스이소미루’에서 기자가 직접 체험을 해보고 있다. /사진=김남이 기자
◇도쿄 수소정보관 가보니…직접 체험하며 '수소' 이해=
지난달 30일 도쿄 고토구 수소정보관 ‘도쿄 스이소미루’는 수소에너지 정보와 일본의 수소전략을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고 있었다. 어린이가 직접 보고, 만지고, 체험하면서 수소를 즐겁게 종합적으로 배울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16년 7월에 문을 연 이곳은 1층은 ‘수소에너지의 가능성’, ‘수소사회의 구조’ 등 6개 영역으로 구성됐고, 2층은 수소 관련 기술을 소개하는 전시관으로 꾸며졌다. 학습을 위한 강의실도 2층에 마련돼 있다.

정보관 정문에는 수소전기차 ‘미라이’가 위치했다. 연료전지에서 전기가 발생하는 원리와 재해가 발생했을 때 수소전기차를 외부 전원 공급장치로 사용될 수 있다는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자연재해가 잦은 일본에서는 수소전기차의 주요 성능으로 외부 전원 공급을 홍보한다.

수소의 특징부터 수소사회까지 설명해 놓은 1층은 수소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도 이해할 수 있도록 내용이 쉽게 구성돼 있었다. 특히 수소에너지가 왜 필요한지에 대한 설명이 자세히 돼 있었다. 화석연료가 △고갈되는 상황 △타국의 수출금지 △자연재해로 인한 수입 제한 등의 시나리오를 구성해 설명했다. '에너지 안보'를 강조하는 셈이다.

지난달 30일 도쿄 고토구 수소정보관 ‘도쿄 스이소미루'에서 관람객이 수소 생성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김남이 기자
지난달 30일 도쿄 고토구 수소정보관 ‘도쿄 스이소미루'에서 관람객이 수소 생성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김남이 기자
이와함께 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를 얻는 방식과 수소의 생산, 운송, 저장, 사용 등이 알기 쉽게 쓰여져 있었다. 수소사회를 설명하는 부분에서는 참가자의 얼굴을 찍어 화면에 나타나게 하고, 합성된 사진을 프린트 해줬다.

2층에는 수소전기차 충전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두 개의 충전기 모델이 준비돼 있어 참여자가 직접 충전구에 충전기를 꼽는 등 충전 과정을 진행해 볼 수 있다. 옆에는 자전거 페달로 전기를 발생시켜 물을 분해해 수소를 만들고, 그 수소로 장난감을 움직여 볼 수 있는 장치가 있다.

수소정보관에 어린 딸을 데리고 온 한 관람객은 "근처에 살고 있어서 정보관을 찾았다"며 "와서 직접을 체험을 해보니까 ‘수소가 이런거구나’라고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1일 도쿄에서 열린 '도쿄 수소의 날' 행사에서 만담꾼이 수소를 주제로 만담을 펼치고 있다. /사진=김남이 기자
지난 1일 도쿄에서 열린 '도쿄 수소의 날' 행사에서 만담꾼이 수소를 주제로 만담을 펼치고 있다. /사진=김남이 기자
◇2월 1일은 '수소의 날'…'수소 만담'으로 정보 전달=
도쿄도는 수소정보관과 함께 ‘도쿄수소학원’이라는 사이트를 열어 수소를 알리고 있다. 또 2017년에는 2월 1일을 ‘도쿄 수소의 날’로 정했다. 수소의 분자량이 2.016인 것에서 착안해 날짜를 정했다고 한다.

해마다 2월 1일에 수소 관련 행사를 여는데 올해는 ‘만담꾼’이 수소 관련 정보를 재미있게 풀어내는 행사를 기획했다. 행사장에 직접 가보니 도쿄도에서 준비한 300석이 청중으로 가득 찼다. 전문 만담꾼의 공연 후에는 NEDO(일본 경제산업성 신에너지산업기술개발 종합기구) 소속 전문가가 수소 에너지를 설명했다.

이케가미 사치 도쿄도 수소에너지추진담당 과장은 "1부에는 일반인 300여명이, 2부에는 수소 관련 기업 종사자 200여명이 ‘수소의 날’ 행사에 참여했다"며 "6개월 전부터 행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소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 좀 더 가깝고, 쉽게 알릴 수 있을 것 같아 만담 형식으로 준비했다"며 "이렇게 자연스러운 방식으로 수소에너지를 일반인에게 알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