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외국인 주민 170만 시대 "보험업계 주목해야"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2019.05.19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험연구원 "외국인 순유입, 국내 인구증가 가장 큰 요인…새로운 고객군 인식, 특성 파악해야"

image
출산율 저하로 외국인 순유입이 국내 인구 증가의 가장 큰 요인이 되고 있음에도 이에 대한 정책 대응이 비효율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보험업계도 잠재적 고객군으로서 외국인의 증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보험연구원은 19일 "우리나라는 그간 출산 장려 노력에도 불구하고 출생아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사망자 수는 증가하면서 올해부터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국내 출산율은 지난해 1.0 이하로 하락했으며 한 해 동안 태어난 출생아 수도 2016년 이후 30만 명대로 하락하는 등 출생에 의한 인구 증가 여력이 약화된 상태다. 반면 외국인 입국자는 출국자 수를 꾸준히 상회하고 있다. 국내에 90일 이상 체류하는 외국인 입국자 수는 2017년 이후 40만명을 넘어 출국자 대비 매년 10만여명 가량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국내에 장기 체류하는 외국인 인구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 주민등록 기준 168만명, 인구 조사 기준으로는 2017년 기준 186만명에 이른다.

이태열 보험연구원 선임 연구위원은 "우리나라는 외국인 유입 문제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낮고 관련 정책 대응 체제도 비효율적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최근까지 이민을 받기보다는 이민을 보내는 나라라는 인식이 강해 외국인 유입 문제의 중요성에 대한 국가 전체적인 인식이 낮다"고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인구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출산율 개선이 가장 중요한 정책일 수밖에 없지만 외국인 정책의 실효성 개선에 노력하고 보험산업도 잠재적 고객군으로서 외국인의 증가에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국인 정책을 다루는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지방자치단체와의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보험산업은 국내 거주 외국인이 일반적인 내국인 고객군과는 다른 연령, 성비, 직업 구성 등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 연구위원은 "국내 거주 외국인과 내국인 사이에 기본적인 민영 보험 가입 여건에는 차이가 없지만 국민건강보험 등 사회보험의 적용 여부에 따라 다양한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거주 외국인의 경우 연령 분포가 내국인에 비해 젊고, 남성의 비율이 높으며 단순 노무 직종에 근무하는 비율이 높아 질병이나 상해의 위험에 노출되는 정도가 일반적인 내국인 고객군과 다를 것이란 분석이다.

그는 "지자체 별로 외국인의 필요 산업이나 학교 분포 등에 따라 출신 국가에 차이가 있고 이에 따라 문화도 다르기 때문에 마케팅 전략 수립 시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