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 여야3당 원내대표, 건배 '짠' 했지만 결과는 '김 빠진 맥주'

머니투데이
  • 김현아 기자
  • VIEW 7,796
  • 2019.05.20 2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0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맥주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오신환 바른미래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사진취재단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여야3당 원내대표가 맥주잔을 들고 건배했다. 원내대표 간 술잔을 기울이며 허심탄회하게 각종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진 것. 하지만 이날 만남은 결국 김 빠진 맥주처럼 싱겁게 끝나고 말았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 밤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만나 '호프회동'을 가졌다. 모두발언에서 세 원내대표는 한 목소리로 '민생과 경제를 풀어나가기 위한 국회정상화'를 얘기했다.

'술 잘 사주는 형' 이 원내대표는 "급한 민생과 경제를 위해서 국회가 다시 열릴 수 있도록 정성을 다 하겠다"고 했고, '밥 잘 사주는 누나' 나 원내대표는 "정치문화가 정말 너무 각박해진 것 같다"면서 "경제가 어렵고 민생을 챙겨야 된다는 것을 모두 알면서도 강행으로 파국으로 갈 수 없었던 부분에 대해서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좀 더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막내' 오 원내대표는 "저도 (이번 호프회동을) 제안을 한 사람으로서 조정자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각자 맥주잔을 들고 카페 안으로 들어간 세 원내대표는 비공개 대화를 시작했다. 당초 예상보다 긴 100분간 만남이 이뤄졌지만 성과는 미미했다. 자리를 떠나면서 취재진과 만난 세 사람은 회동에서 오고간 대화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 채 '만났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 '조만간 다시 만나겠다'고만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