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종구, 타다 대표에 "무례하고 이기적…오만" 작심 비판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2019.05.22 14: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택시업계 향한 발언 이기적이고 무례…오만한 행동, 혁신 동력 약화시킬 수 있다"

image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대출 협약식에 참석해 시중은행장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고 오만하다"고 작심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22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타다 대표가 택시업계에 내뺃고 있는 거친 언사는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라고 비판했다.

또 "택시업계는 공유경제, 혁신사업의 피해를 직접 입는 계층"이라며 "이들은 기존 법과 사회질서를 지키며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인데 이들에 대해 최소한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특히 "혁신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사회 전반의 혁신 동력을 약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 이 대표는 타다와 택시업계의 갈등이 깊어지자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타다와 택시업계간 갈등을 직접적으로 책임지는 정부 부처 수장은 아니다. 최 위원장 역시 "소관은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말할 때마다 '정부'를 강조하면서 정부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최 위원장은 "정부가 혁신 지원에만 몰두하면 안된다"며 "소외받고 피해받는 계층을 돌보는 일도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피해를 입는 계층을 어떻게 할 지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사회적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경제 정책 책임자에게 혁신 의지가 부족하다고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타다 대표가) 택시업계를 걱정하는 듯 대안을 내놓는데 그런 것도 심사숙고하고 재원이 필요하다"며 "그런 고민하는 당국에 대해 비난하고 업계에 대해 거친 인사를 사용하는 건 '나는 달려가는데 왜 따라오지 못하느냐'는 무례하고 이기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