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식약처, 인보사 책임 떠넘기기 급급"…복지위 업무보고 질타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07.12 1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야당, 허가과정·환자 안전대책 미흡 지적

image
이의경 식품의약안전처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안일한 대응이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 문제를 키웠다며 야당 의원들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12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장정숙 바른미래당 의원 등은 식약처가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하다며 이의경 식약처장을 질타했다.

김순례 의원은 인보사의 허가 과정에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이하 중앙약심위) 위원 구성이 바뀐 것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1차 중앙약심위에서 품목허가 대상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결과가 나온 지 두 달 만에 열린 2차 중앙약심에선 적절하다는 의견이 도출됐다"며 "1차 때 반대했던 위원 3명이 2차 회의 때 불참했고, 5명의 위원이 신규 선정됐다"고 했다. 5명 대부분 친기업 성향의 민간기업 대표였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당시 신규 선정된 위원 중 하나는 김수정 코오롱생명과학 상무와 친분이 있는 김선영 헬릭스미스(구 바이로메드) 대표"라며 "둘은 같은 서울대 미생물학과를 졸업했고 김 상무는 2002년 김선영 대표가 있는 바이로메드의 수석연구원으로 무려 8년간 일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의경 식약처장은 "상임위원 숫자를 맞추는 과정에서 신규 위원이 위촉된 것"이라며 "의도를 갖고 특정인을 배제하거나 참여시킨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장정숙 의원는 인보사 사태에 대한 식약처 대처방안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대책', '책임 떠넘기기'로 외면하는 식약처의 모습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식약처는 인보사 사태 이후 모든 투여환자를 모니터링 한다고 했지만 아직 국내 환자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 처장 역시 과거 인보사 관련 경제성평가연구를 진행하는 등 도의적 책임에 자유로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처장은 "경제성 평가는 의약품 안전성, 유효성만 보는 식약처 업무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면서도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부족한 부분은 제도개선 등을 통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