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8.84 672.08 1123.50
▲16.73 ▲12.41 ▼6.1
+0.81% +1.88% -0.54%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수소전기차 '10만대'의 경제학…1GW 원전 전기생산

[수소전기차가 미래다]넥쏘 10만대 시대 '반값'...2시간 주행시 서울시 인구 86% 1시간 마실 공기정화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03.12 05:30|조회 : 7008
폰트크기
기사공유
수소전기차 '10만대'의 경제학…1GW 원전 전기생산
"수소전기차 10만대를 세워놓고 전기를 생산하면, 원자로 1개(1GW급)를 짓지 않아도 됩니다."

권문식 현대차 (123,000원 상승5000 4.2%) 부회장은 '미니 발전소'로 불리는 수소전기차(1대당 시간당 10kw 전기생산)가 10만대 이상 판매될 때 가능한 미래상을 한마디로 설명한다. 건설비용만 3조원이 드는 원자력 발전을 대체하는 정도의 '파워'를 가질 수 있단 얘기다.

수소전기차 10만대 시대의 변화는 이뿐만이 아니다. 자동차 업계에서 통상 '연 10만대'는 규모의 경제를 본격 실현하고, 판매 안정기에 접어들 수 있는 분기점으로 본다. 한 개 전용 생산 라인을 증설할 수 있는 규모이기도 하다.

현재 약 7000만원 선인 수소전기차도 연간 10만대 생산되면, 제품가도 반값 수준으로 떨어져 준중형급 내연기관 SUV(다목적스포츠차량)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투자비에 비해 생산량이 높아지면서 재료비 등 원가도 떨어질 수 있어서다. 실제 미국 에너지부(DOE)에 따르면 수소전기차의 심장부인 연료전지스택(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와 물을 만드는 장치)을 300MW 규모로 만들 때 1kW당 154달러가 들지만, 3GW 규모로 생산하게 되면 1kW 당 금액이 49달러로 약 3분의 1로 대폭 떨어진다.

특히 현대차는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내놓으며 연료전지 전용부품의 약 99%를 국산화해 부품가·물류비를 내리기도 했다. 충북 충주 현대모비스 (205,500원 상승5500 2.8%)의 기존 친환경차 부품 전용 생산단지 내에 연료전지스택을 비롯한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 생산을 전담 공장도 추가 신축했다.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수소전기차 10만대는 유의미한 숫자다. 수소전기차는 필터를 통해 산소를 모으는 과정에서 미세먼지 99.9% 이상을 제거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도 불린다.

넥쏘(NEXO)의 경우 1대를 1시간 운행할 경우 26.9㎏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데이는 성인 43명이 1시간 동안 마실 수 있는 공기량이다. 성인 1명(체중 64㎏ 기준)이 1시간 호흡하는 데 필요한 공기량은 0.63㎏이다.

넥쏘 10만대가 2시간을 달리면 서울시 인구의 86%(854만명)가 1시간 마실 수 있는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셈이다.

특히 버스의 경우 승용차보다 주행시간이 길어 미세먼지에 미치는 영향이 큰데,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버스 6951대를 모조리 수소전기버스로 바꿀 경우 약 53만명이 1년 동안 청정 공기를 마실 수 있다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전세계적으로 미세먼지 발생 주범 '디젤차' 운행을 제한하는 추세여서, 수소전기차를 정책적으로 지원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우리 정부는 수소전기차 보급이 △2020년까지 9000대(누계 9000대) △2025년까지 9만1000대(누계 10만대) △2030년까지 53만대(누계 63만대) △2050년까지 637만대(누계 700만대)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 나아가 수소전기차 연 100만대 시대가 열리면 △연간 1조5000억원의 원유 수입 대체 △원자력 발전소 10기 수준의 가상 발전소 확보 △이산화탄소 연간 210만톤 절감 효과가 발생한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는 2050년에는 수소전기차가 전 차급으로 확대되고 △승용차 4억대 △트럭 1500만~2000만대 △버스 500만대가 도로를 달릴 것으로 전망했다. 전 세계 자동차 4~5대 중 1대가 수소전기차가 될 것이란 청사진이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3월 11일 (16:25)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