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람 "할머니 잘 가세요" 故백설희 영결식서 울먹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68
  • 2010.05.07 08: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람 "할머니 잘 가세요" 故백설희 영결식서 울먹
6인조 걸그룹 티아라의 보람(본명 전보람)이 5일 새벽 타계한 할머니 백설희(본명 김희숙)를 눈물로 떠나보냈다.

보람은 7일 오전 8시 고 백설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풍남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발인식에 눈물로 참석했다. 보람은 오전 7시 30분께 위패가 영결식장으로 향하기 전 침통한 표정으로 장례식장에 들어섰다.

영결식 내내 울음을 참던 보람은 할머니의 마지막 길에 결국 눈물을 쏟았다. 보람은 가족들이 할머니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라고 하자 눈물을 훔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아들인 가수 전영록은 내내 말없이 초췌한 모습으로 어머니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고인은 지난 2009년 말 고혈압에 따른 합병증으로 경기 분당의 한 병원에 입원, 그간 투병 생활해 오다 지난 5일 숨을 거뒀다. 고인은 지난 2005년 향년 85세를 일기로 유명을 달리한 유명 원로배우 황해(본명 전홍구)씨의 아내이기도 하다.

고인은 지난 1943년 조선악극단원으로 데뷔한 뒤 '봄날은 간다' '물새우는 강언덕' '청포도 피는 밤' 등의 히트곡을 발표, 50~60년대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