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대강 반대 62%, 李대통령 일자리창출 집중해야

머니투데이
  • 오상헌 김한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1,673
  • 2010.06.09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MTN-미디어리서치 정기여론조사]"차기 대통령 박근혜" 26.8% 1위

우리 국민 10명 중 3명은 이명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최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 과제로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선 절반 가까이가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추진 중인 4대강 사업과 관련해서도 '반대'한다는 의견이 '찬성'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머니투데이와 MTN이 6.2 지방선거 이후 민심의 흐름의 짚어보기 위해 지난 7일 미디어리서치와 함께 진행한 정기여론조사 결과다. 먼저 이 대통령의 국정 운영 평가와 관련,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48.8%로 '잘하고 있다'(42.3%)보다 높게 나왔다.

4대강 반대 62%, 李대통령 일자리창출 집중해야
이 대통령이 잔여 임기에 중점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34.3%가 '일자리 창출'이라고 답했다. 이어 '빈부 격차 해소'(17.8%) '남북관계 개선(15.6%) 등의 응답이 나왔다. 올 하반기 최우선 추진 정책 과제로도 '일자리 창출'(33.3%)이 꼽혔다. '경기활성화'란 의견이 27.6%에 뒤를 이었고 '금융시장 안정'(11.7%) '집값 안정'(11.0%)이란 응답이 뒤따랐다.

현재 연2.0%인 기준금리에 대해선 인상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이 39.7%. 내년 이후에 인상(28.2%)와 올해 중 인상(22.1%)보다 많았다. 하반기에 집값과 전세값이 현재보다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36.2%로 오를 것(18.9%)이란 의견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현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사람도 36.3%였다.

4대강 반대 62%, 李대통령 일자리창출 집중해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4대강 정비 사업에 대해선 '찬성한다'는 의견은 31.0%에 그친 반면 '반대한다'는 응답이 62.2%로 두 배 남짓 높았다. 세종시 건설과 관련해선 '원안과 수정안을 포함한 새로운 수정안이 필요하다'(30.4%)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행정중심 복합도시 성격의 원안에 공감한다'(29.7%)와 '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 성격의 정부 수정안에 공감한다'(27.1%)는 의견은 엇비슷했다.

지방선거 이후 개각 등 인적 쇄신과 관련해선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무총리를 포함한 대폭적인 교체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27.8%로 나타났고 '경제부처 장관을 포함하는 중폭 교체 필요'가 15.1%, '선거와 관련된 장관만의 소폭 교체 필요'도 12.2%로 조사됐다. 반면, 응답자의 31.7%는 '총리나 장관 등의 교체가 필요 없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천안함 침몰 사건 이후 남북관계에 대해선 물리적 충돌보다는 대화나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북한을 설득하고 대화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38.7%)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고 '유엔 안보리에 회부하는 등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34.6%)는 의견도 많았다. 반면, '제한적인 군사적 보복을 해야 한다'는 의견은 4.8%에 그쳤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한나라당(36.7%)과 민주당(35.1%)이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차기 대통령으로 적합한 인물로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26.8%)가 압도적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경기 광역단체장 후보로 나섰던 오세훈 서울시장(9.0%),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8.8%), 한명숙 전 국무총리(7.7%), 김문수 경기지사(7.2%)가 나란히 뒤를 이었다.

전화로 실시한 이번 조사는 지난 7일 성·연령·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할당추출법으로 선정된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최대 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6.3%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엔 없는 면역증강제도"…'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